‘두 교황’을 보다

Posted by on Dec 28, 2019 in 단상, 링크, 일상 | No Comments

박사과정 첫 학기를 마치고서였다. 기말 과제를 하느라 쪽잠으로 버틴 지 며칠. 지치고 힘든 마음을 가볍게 만들 영화를 찾다가 허진호 감독의 영화를 골랐다. 황정민, 임수정 주연의 <행복>. 결과는 처참했다. 행복해지긴 커녕 새벽에 보고 센치와 비참 수치가 100이 되어서 아침까지 잠을 이루지 못했다. 왜 그따위로 제목을 지었는지. 절대 잊을 수 없는 명선택(?)이었다.

오늘 학기를 마쳤다. 가르치는 이들은 수업을 애정하지만 방학을 사랑한다. 학생들이 최고로 치는 명강의도 휴강을 이기지 못하듯 말이다. 그래서 고른 영화가 <두 교황>. 진짜 두 교황에 대한 이야기이고, 실제 사건에 기반하여 만들어진 영화다. 하지만 교황이 아닌 인간에 대해 이야기하고, 고해성사를 뛰어넘는 용서에 대해 이야기하고, ‘위인’의 업적이 아닌 변화와 타협에 대해 이야기한다. 무엇보다 영성의 씨줄에 인간성의 날줄을 엮어 삶과 신앙의 경계를 없앤다.

다시 볼 거라고 확신하는 경우는 별로 없는데, 이 영화는 꼭 다시 봐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조나단 프라이스와 안소니 홉킨스의 연기에 감탄했고, 두 캐릭터의 상반된 성격이 뫼비우스의 띠처럼 연결되어 있음을 보여주는 구성에 뭉클했다. 초반에 터진 눈물이 끝까지 멈추질 않아서 조금 힘들긴 했지만 <행복>을 봤을 때보다 훨씬 더 행복해졌다.

신앙이 있건 없건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할 영화라고 생각한다. 넷플릭스에서 볼 수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