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꿈

제2언어 리터러시를 공부하고 가르치면서 학술적 글쓰기, 특히 논문쓰기에 관심을 갖고 강의를 열고 있습니다. 최근 사회적으로 글쓰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지만 대학에서마저 체계적으로 글쓰기를 배울 기회는 좀처럼 주어지지 않습니다.

몇해 전 한 교수님의 도움으로 경영학과 대학원에서 영어논문쓰기 강의를 진행한 적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한시적으로 열리는 강의여서 2년 만에 폐강이 되었죠. 반응은 나쁘지 않았으나 제도적 뒷받침이 되지 않는 상황에서 지속할 힘을 잃었던 것입니다.

사실 대학원에서 영어논문쓰기를 가르치려고 한다면 저와 같은 리터러시 연구자와 해당 분야의 내용전문가가 협업하여 커리큘럼을 만드는 것이 이상적입니다. 제가 영어논문쓰기에 대한 개념적 틀을 제공하고 다양한 전략을 나누긴 하지만 개별 학문분야에 속한 학술지나 논문의 성격을 속속들이 알 수는 없기 때문입니다. 해당 분야를 꿰뚫고 있는 연구자와의 협업이 필요한 이유입니다.

대부분의 대학에서는 이같은 협업의 토대가 제공되긴 커녕 학술적 글쓰기 수업도 개설되지 않는 실정입니다. 물론 개별 수업에서 글쓰기가 핵심활동으로 자리잡는다면 영어글쓰기를 따로 가르칠 필요는 없을 것입니다. 하지만 현재 대부분의 학부, 대학원 과정은 내용의 전달을 목표로 삼고 있으며, 쓰기를 통해 지식을 심화하고 재조직하는 일은 뒷전입니다. 영어논문쓰기도 엄청나게 강조는 하지만 실질적인 도움은 주질 않죠. ‘읽고쓰기 각자도생’이 암묵적으로 강요되는 현실입니다.

몇해 전부터 내용 전문가와의 협업을 통해 탄탄한 글쓰기 수업을 만들어 보고 싶다는 생각을 해왔습니다. 새로운 강의 개설은 몇 가지 단계를 거쳐야 가능한 일입니다. 커리큘럼 개발을 위한 시간과 돈이 필요하고 강의개설 및 운영권이 필요합니다. 이들 ‘난관’을 해결할 수 있는 책임자의 결단이 필요합니다. 하지만 제도적 뒷받침이 없어 대학 외부에서 강의를 열 수밖에 없더군요. 이것도 나쁘진 않습니다만 대학의 리터러시 교육 개혁이라는 대의를 생각하면 계란으로 바위를 치는 느낌입니다.

꼭 영어로 글을 써야 하는가라는 질문이 있을 수 있습니다. 한국사회의 학술장은 과도하게 ‘국제화’ 담론을 퍼뜨려 왔고 영어논문을 금과옥조처럼 떠받들고 있습니다. 많은 분야에서 KCI 등재지는 ‘2류 저널’ 취급을 받죠. 자기 존재를 비하하는 현실. 절대 바람직하지 않은 상황입니다.

저 또한 제 학술활동의 많은 부분을 한국어로 진행합니다. 대중과의 소통에서는 한국어 글쓰기가 중심이고요. 학문이 사회에 뿌리박고 건강하게 자라나기 위해서는 모국어 리터러시가 탄탄해야 합니다. (한국어 잘하고 싶어요!)

그럼에도 영어 글쓰기가 꼭 필요한 사람들이 있기에 ‘맨땅에 헤딩하면서 배우면 된다’고 말하는 것은 대학교육의 본분을 저버리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나도 알아서 여기까지 왔으니 너도 혼자 해봐’라고 말하는 것은 더 의미있는 일들을 해낼 시간과 에너지를 박탈하는 일입니다. 도구를 주고 집을 짓게 해야지, 도구까지 만들어가며 집을 지으라고 하지 말아야 하는 것이죠.

어제는 한 대학 단과대학 랩의 초청으로 두 시간 <영어로 논문쓰기> 강의를 했습니다. 강의가 끝나고 연구실 디렉터이신 교수님이 오셔서 마음이 가득 담긴 음성으로 말씀하시더군요.

“오늘 말씀하신 걸 25년 전에 알았으면 제가 공부하고 논문쓰는 게 정말 달라졌을텐데요. 제가 학생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들을 너무 잘 정리해서 말씀해 주셨습니다. 참으로 공감가는 부분이 많았습니다.”

제가 가르치는 것은 기본 중의 기본일 뿐입니다. 대단한 비법이 담겨있지도 않죠. 하지만 간혹 연구자로서의 삶에 진입하는 단계에서 시행착오를 줄일 수 있는 길이 되기도 합니다. 앞으로는 또 다른 협업을 통해 더 나은 글쓰기 강의를 만들어 보고 싶다는 희망을 가져 봅니다.

꿈꾸다 보면 언젠간 되겠죠. :)

#영어로논문쓰기 #삶을위한리터러시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