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사의문문 물음표?

구두점의 역사, 그 중에서도 세미콜론에 관한 책을 읽고 있다. 아래는 그 중에서 놀라운 대목이다. 초기의 구두점 사용은 인문주의자들에 의해 주도되었는데, 그들은 구두점을 악보에서의 쉼표와 같이 생각했단다. 쉼표의 길이는 기계적으로 정해진다기 보다는 연주자에 의해서 해석되는 법. 하지만 지금은 구두점 사용이 딱딱한 법칙처럼 되어버렸다. 여러 사람들이 자신만의 구두점을 만들어내는 일도 있었는데, 대표적인 것이 수사의문문(rhetorical question)을 표시하는 물음표였다고. 즉, 일반의문문과 수사의문문을 구별해서 독자에게 전달하려는 시도가 있었던 것이다. 지금은 그 부호를 찾아볼 수 없는 걸 보니 아무래도 호응이 없었던 것 같다. 다음 작문수업에서는 ‘자신만의 구두점 만들기’와 ‘왜 그런 구두점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지 써보기’를 활동으로 추가해 볼까 한다.

“Still, a few bad-tempered complainants notwithstanding, most humanists believed that each writer should work out his punctuation for himself, rather than employing a predetermined set of rules. A writer or an annotating reader was to exercise his own taste and judgment. This idea of punctuation as a matter of individual taste and style outlived the humanists: it stretched beyond the Latin texts that Manutius printed, crossing borders and oceans, and it survived as a way of thinking about the practice of punctuation well into the eighteenth century. When the topic of punctuation usage came up, a reader was likely to be advised that he should consider the punctuation marks analogous to rests in music, and deploy them according to the musical effect he wanted to achieve. How on earth did this idea of the writer as a musician, which held on for hundreds of years, transform into our comparatively new expectation that writers must submit to rigid rules?”

<Semicolon> by Cecelia Watson 중에서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