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의 시대, 일상스케치

Posted by on Mar 17, 2020 in 단상, 삶을위한리터러시, 일상, 집필 | 2 Comments

1. 아리조나 투산에 있는 한 친구는 “고립되거나 혼자 계신 분을 알고 있다면, 그들이 뭔가 필요하다면 알려줘. 살 수 있는 거면 얼마든지 사다가 그분들 집 앞에 놓아줄 수 있으니까.”라는 포스트를 올렸다. 울컥한 나는 하트를 날렸다. 그냥 많이 고맙고 미안했다. 그리고 얼마 전 세상을 떠난 ‘쿠팡맨’ 노동자가 떠올랐다.

2. 한국사회는 국민성의 성숙으로 사재기가 없는 것이 아니라 물류와 배송시스템, 배달노동자들의 혹독한 노동으로 사재기가 나타나지 않는다는 분석에 동의한다. 우리는 종종 피땀과 노동, 시스템과 ‘착취’를 자랑스런 문화로 포장하고 있지는 않나, 반성한다.

3. 무지와 혐오의 높은 상관관계처럼 조금도 이해하려 들지 않음과 비웃음은 뫼비우스의 띠처럼 연결되어 있다. 대담을 나누었던 선생님의 말씀을 듣고 최근 한 교회의 ‘분무기 사건’을 무시하듯 웃어 넘겼던 일을 돌아본다. 그리고 내가 몇주 전 어떤 ‘가짜뉴스’에서 뜨거운 물을 자주 먹는 게 좋다는 이야기를 그냥 믿어버렸던 일을 떠올린다. 돌아볼수록 나의 어리석음은 크고도 깊은데 누군가의 ‘어리석음’을 쉽게 비웃고 있는 것은 아닌지. 잠시 숨을 고르고 사람들의 얼굴을 떠올리면 더 많은 것들을 이해할 수 있을텐데 말이다.

4. 몇 주만에 지하철을 탔다. 사람들이 거의 없었다. 평소 지하철 안팎에서 물건을 팔던 사람들도 보이지 않는다. 무료급식소는 한 달간 문을 닫았고, ‘판을 깔고’ 야채나 헌옷가지를 팔던 사람들도 보이지 않는다. 바이러스에겐 국경도 인간도 없다지만, 인간이 만든 세계는 고통을 차별적으로 분배한다.

5. 세계 각지에서 계엄령에 준하는 조치들이 내려지고 있다. 코로나-19의 위험성을 생각하면 어느 정도 이해가 되는 면이 있으나 국가 보건방역시스템의 방만함과 무능함을 시민의 자유를 제한하는 식으로 해결하려는 측면은 없는지 살피게 된다. 질병 재난 시대의 사회가 새로운 온라인 교육을 요구하는 만큼 새로운 온라인 시위와 정치문화를 만들어가야 할 시기는 아닐지.

6. Extreme disasters require radical solidarity. Our time and space have changed forever and social distancing prevails: Love needs to weave us together tight and sound. The ‘new normal’ of this pandemic era should be trust and care on an institutional and social level. Rampant capitalism needs to be quarantined and revolutionary regimes imagined. We cannot go back.

#지극히주관적인어휘집

2 Comments

  1. 시퍼렁어
    March 23, 2020

    희망없는 시대에 희망을 꿈꾸는것도 이제는 폭력처럼 느껴집니다

    Reply
    • Sungwoo
      March 24, 2020

      네 그러실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