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문들 (답없는)

Posted by on May 22, 2020 in 단상, 삶을위한리터러시, 일상 | No Comments

1. 언론보도는 ‘팩트’와 ‘입장’을 넘어 ‘대화’를 지향할 수 없는가?

2. 진실이 개인에 의해 소유되는 것이 아니라 그들의 ‘사이’에, 사이의 지층에 존재한다면, 그 ‘사이’는 어떻게 보도되어야 하는가?

3. 언론의 자기성찰성(self-reflexivity)은 어떻게 보장할 수 있는가? 단지 구호의 차원이 아니라 조직적이고 제도적인 차원에서.

4. ‘당사자주의’라는 말에 붙은 ‘~주의’는 어떤 의미인가? ‘~주의’라는 말은 복잡다단한 주체와 사건, 대상과 관계들을 칼로 물베듯 잘라내어 세계를 알아볼 수 없을만큼 단순화하지는 않는가?

5. ‘A는 A고 B는 B다’라는 말은 얼마나 손쉬우며 때로 기만적인가. 뿌리는 뿌리고, 줄기는 줄기고, 가지는 가지고, 잎은 잎이라는 말과 어떻게 다른가. 나무는 무엇이란 말인가.

중재당하는 언론은 많지만 중재하는 언론은 없는 것 같아 마음이 쓰린 요즘. 우매한 나는 ‘언론’의 정의를 곱씹어 본다.

언론 [言論] 신문, 잡지, 방송 등을 통하여 뉴스나 사실을 알리거나 의견과 논의를 전개하여 여론을 형성하는 활동 (다음사전)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