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t one’s finger와 housewarming party의 ‘새로운’ 의미에 대하여

Posted by on Oct 31, 2014 in 강의노트, 수업자료, 일상 | No Comments

수업 풍경 1. 학생 중 하나가 종이를 자르다가 손가락 끝을 칼에 살짝 베었다. 다행히 걱정할만한 상처는 아니다.

“괜찮아요?”
“네. 괜찮아요.”
“진짜 괜찮아요?”
“네네. 안아파요.”
“다행이네요. (기회를 놓치지 않고) 그런 걸 영어로 ‘cut one’s finger’라고 해요.”
(세 학생이 거의 동시에 까르르르 웃는다)
“왜요, 뭐가 웃겨요?”
“(손가락 다친 학생이) 저 손가락 안짤랐는데요? ㅎㅎㅎㅎㅎ”
“아 영어에서는 베는 것도 cut이라고 해요. 자른다는 뜻도 있고요.”

웃기려면 안웃고 진지하게 말했는데 엄청 웃네. 아이들은 어디서 어떻게 터질지 모른다.

수업 풍경 2. 할로윈 파티 외의 다른 파티에 대해서 이야기하다가

“할로윈 파티 말고 다른 파티도 있죠. 크리스마스 파티라든가, 생일 파티라든가. 그런데 한 가지 더 배워볼게요. a housewarming party. 따라해 볼까요? a housewarming party!”
“A housewarming party!”
“이건 무슨 뜻일까요? house는?”
“집.”
“warming은?”
“……”
“warm은 따뜻하다는 뜻인데, warming은 데워준다, 따뜻하게 해준다, 그런 뜻이거든요.”
“방….화…. 파티?”
“방화요? ㅠㅠ”
“따뜻해지니까…”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