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ices of the Mind

Posted by on Jun 7, 2019 in 강의노트, 링크, 사회문화이론, 집필 | No Comments

대표적인 비고츠키 연구자 중 하나인 James Wertsch의 책 <Voices of the Mind>가 박동섭 선생에 의해 번역되었다는 것을 이제야 알았다. 바로 아래 포스트에서 언급한 인용구를 더 깊이 이해하기 위해 읽으면 좋을 책이다. 출판사의 책 소개 중 일부를 옮겨놓는다.”

“이 책은 인간의 ‘마인드(정신 활동)’가 도구나 타인, 사회적, 문화적, 역사적 상황 속에서 어떻게 발생해 변화하는지를 밝힌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바흐친의 ‘목소리’와 ‘대화’, ‘발화’ 개념을 핵심 보조선으로 채택해 ‘매개된 행위(mediated action)’라는 ‘새로운 분석단위’를 제시한다. 이 분석단위를 통해 볼 때, 인간과 자연의 관계를 매개하는 ‘도구에 매개된 행위’, 인간과 인간의 관계를 매개하는 ‘언어에 매개된 행위’가 인간의 정신기능을 밝히는 핵심임을 주장한다.

인간은 자신을 둘러싼 조건과 도구에 좌우되지 않고 머리만으로 매사를 처리하는 ‘주체’가 아니다. 즉, 인간의 행위는 도구와 떼려야 뗄 수 없는 밀접한 관계 속에서 이뤄지고, 외계(조건), 도구와 일체되어 행위하는 것이 바로 우리의 실제 모습이다. 이것이 바로 도구에 매개된 행위라는 것의 의미다. 이러한 논의를 통해, 이 책은 인간의 ‘마인드’를 닫힌 자기완결적 혹은 고정적 실체가 아니라, 열려 있고 불완전한, 나아가서 무언가를 항상 지향하는 행위(action)의 산물로 새롭게 볼 수 있는 통찰을 제공한다.

워치는 ‘행위’와 ‘목소리’, 기호적 매개, 그리고 매개된 행위의 문화적, 제도적, 역사적 상황을 설명해 냄으로써, 비고츠키가 생전에 이루지 못한 미래의 심리학 이론과 실천의 확장을 시도한다. 결과적으로, 비고츠키 아이디어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바흐친의 대화론을 도입해 언어적 기호 매개의 ‘정치화(精緻化)’를 설명해 낸다.”

https://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38455417

#비고츠키 #사회문화이론 #Wertsch

남녀저자의 자기인용

[NATURE 뉴스] King 등이 arXiv에 발표한 논문에 의하면 남성 저자가 자기 페이퍼를 인용하는 경우는 여성 저자의 자기인용에 비해 56%가 더 많다. 18세기 후반부터 최근까지 나온 150만 건의 연구논문을 기반으로 한 연구에서 밝혀진 사실. 이 하나의 결과에 참 많은 것들이 담겨 있다고 생각한다.

예상과 달랐던 것은 아래 도표와 같이 1960년대 이후 남녀 저자의 자기인용 차이가 나타나기 시작해서 지난 20여년 동안 더욱 벌어지고 있다는 것. 여성의 학계진출 증가와 권리신장에도 아랑곳않고(?) 이런 트렌드가 나타난다는 것이 흥미롭다.

Nature 뉴스 기사:
Men cite themselves more than women do
https://www.nature.com/…/men-cite-themselves-more-than-wome…

해당 논문:
Men Set Their Own Cites High: Gender and Self-citation across Fields and over Time
https://arxiv.org/abs/1607.00376

#삶을위한리터러시 #영어로논문쓰기

도서관, 대출, 그리고 대학에서의 글쓰기

버지니아대학 학부생의 연간 대출수는 지난 10년간 238,000권에서 60,000권으로 줄어들었다. 대학원생과 교수들의 경우 비슷한 추세를 보여 같은 기간 각각 61퍼센트, 46 퍼센트 감소했다. 얼마 전 학생들의 도서이전 반대시위로 화제가 되었던 예일대 도서관의 경우에도 지난 10년간 대출이 64퍼센트 줄어들었다. 그렇다면 대출만 줄고 도서관 내의 책 참조가 늘어난 것은 아닌가? 내부 추적 시스템을 보면 그렇지 않다는 점이 드러난다. 대학 도서관의 도서 활용율은 모든 면에서 감소하고 있는 것이다. 한 가지 반대의 추세를 보이는 것은 e-book 활용. 2016년 버지니아대 도서관의 전자책 다운로드 권수는 약 170만 권으로 10년 전에 비해 열 배 이상 증가했다. 도서관 이용 행태와 대학에서의 읽기 쓰기 변화에 관심있는 분이라면 읽어볼만한 기사. #삶을위한리터러시

https://www.theatlantic.com/ideas/archive/2019/05/college-students-arent-checking-out-books/590305/

단단한 영어공부, 함께 걷는 이들을 만나다

Posted by on May 14, 2019 in 단상, 링크, 삶을위한영어공부, 영어 | No Comments

평범한 후기이겠거니 했는데
읽다가 눈가가 촉촉해졌습니다.

부족한 점이 많은 책이지만
누군가의 삶에 닿아
어떻게 쓰이게 될지는
도무지 알 수 없는 일이군요.

만남은 기억을 소환하고
지금을 돌아보게 하고
또 다른 만남을 불러옵니다.

방학 이후 쉼없이 달려온 탓에
조금은 힘겨운 나날이지만
작은 기적들을 맛보며
또 한 걸음 내딛습니다.

삶을 위한 영어공부를 열어가고자 하는 분들과
함께 읽고 싶습니다.

https://blog.naver.com/pr1024/221537130417

“Can I”라고 물었더니 “We can”이 돌아왔다

Posted by on May 5, 2019 in 단상, 링크, 말에 관하여, 일상 | No Comments

1.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코르테스 Alexandria Ocasio-Cortez 는 ‘승산제로’로 예측된 민주당 예비경선에 나서면서 “이 선거는 좌우의 문제가 아니라 위아래의 문제다”라고 말했다. 노동계층 대 기득권의 구도를 긋고 시작한 것이다.

2. “왜 당신인가?”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그 누구도 나서지 않기 때문에 자기가 나섰다고 말한다. 그에게 중요한 것은 ‘누구보다 낫다’는 것이 아니라, 그 누구도 하지 않으려는 일을 하는 것이었다. 대표자로 대표되지 않는 수많은 사람들에게 큰 울림을 주었으리라.

3. 극한의 경쟁을 겪어내면서 우리는 ‘대체가능성(replaceability)’을 생각하곤 한다. 내가 안해도 누군가 할 수 있는 일을 내가 하고 있다는 생각, 나는 언제든 다른 존재로 교체될 수 있다는 생각이다. 하지만 대체가능성이 설명할 수 없는 차원이 있다. 우리가 존재한다는 그 사실 말이다. 내 삶의 궤적을 관통하는 시공간을 점하는 존재는 나 자신이다. 타인의 삶도 마찬가지다. 이를 인정한다면 함부로 대체가능성을 언급할 수 없다.

4. 나는 “Can I…?”라고 물었는데, 지도교수는 “We can …”으로 대답해 주었다. 의문문이 평서문으로 바뀌기 위해 필요한 것은 주어의 변화이다. 그리고 운이 좋다면 이것은 감탄문으로 바뀐다. (며칠 전 올린 내용을 다시 올려놓는다.) 이 작은 에피소드에서 비고츠키 심리학의 핵심개념인 ZPD(근접발달영역)의 정수를 본다.

====

논문을 반쯤 썼을 때였다.
나머지 반을 마무리하기 위해서
생각보다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는 걸 깨달았다.

초조한 마음으로 챕터 하나를 보내며
“마감 안에 끝낼 수 있을까요?”라고 물었다.

돌아보면 지도교수가 안된다 하면
한 학기를 더 다녀도 할 말이 없는 상황이었다.

그런데 얼마 지나지 않아 답장이 왔다.
내용은 매우 간단했다.

“Sungwoo, we can finish this dissertation together.”

이 짧은 문장이 준 감격은 지금도 잊을 수 없다.
“우리가 같이 써낼 수 있다”라는 말 한 마디가
엄청난 힘이 되었고,
졸고이지만 논문을 기한 내에 완성할 수 있었다.

“We”라는 대명사 하나가
논문에 허우적거리던 나의 영혼을 구한 것이다!

5. 이제껏 그랬듯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코르테스가 “Can I”라고 묻는 이들에게 “We can”으로 답할 수 있는 정치인으로 오래오래 남길 기원한다.

우리에겐 삶이 된 기적이 좀더 필요하니까.

 

https://www.buzzfeednews.com/article/pdominguez/alexandria-ocasio-cortez-knock-down-house-netflix

언어의 본질, “Ghost in the shell”, 그리고 “the Construct”

언어의 자의성(arbitrariness)은 단어와 뜻 즉, form과 meaning 사이에 아무런 관계도 없음을 말한다. 내가 지금 앉아있는 물건을 “의자”로 불러야 할 이유는 없으며 “chair”(영어)나 “Stuhl”(독어)로 불러도 무방하다. 누군가 공상과학소설을 쓰면서 같은 의미를 “D%@47″이라고 표현할 수도 있다. 즉, 언어의 형태와 의미 사이에 필연적 관계는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가끔 이 세계의 소통이 이렇게 ‘관계없는’ 요소들로 이루어지고 있다는 사실이 경이롭다. 세계의 실체들은 물리적, 화학적, 생물학적 메커니즘에 의해 움직인다. 하지만 우리는 그러한 물리적 실체 위에 그들과는 아무 관계 없는 꺼풀(언어)을 얹어서 이리 저리 조작하고 서로 공유한다. 그리고 그 ‘꺼풀’의 세계를 발전시켜 또다른 상징적 세계들을 계속해서 생산해 내고 있다.

그런 의미에서 언어는 “ghost in the shell”과 통한다. Shell은 언어이다. ‘의자’, ‘chair’, ‘Stuhl’과 같은 것은 그 자체로는 껍데기다. 그 안에는 개념이 담긴다. 그런데 여기에서 주의해서 봐야 할 것이 있다. 의자”라는 말 속에 이 세상 모든 의자들을 담을 수 있지만 그것은 결코 개별적인 의자가 아니라는 점이다. /의자/는 ‘의자성(chair-ness, 의자가 의자이게 하는 성질들)’을 가진 모든 사물들의 집합을 나타내는 개념이다. 그런 의미에서 이것은 개별적인 몸(개별 의자)이 아니라 일종의 ‘유령(ghost)’이다.

세계라는 몸에 껍데기(shell)를 씌우고, 거기에 영(ghost)을 집어넣어 세계를 머리 속에서 시뮬레이션 할 수 있도록 한 것. 이것이야말로 인간 언어의 본질이라고 할 수 있다.

내가 기억하는 “ghost in the shell”로서의 언어에 대한 가장 탁월한 유비는 매트릭스 1편에 등장한다. “The Construct”라는 세계가 그것이다. 컨스트럭트에는 그 무엇이든 로딩할 수 있다. 뭐든 상상할 수 있다. 그것은 그 자체로 완벽한 세계이다.

당신의 언어는 어떤 세계를 로딩하는가? 어떤 정령들을 초대하는가? 그에 따라서 당신의 ‘실재(the real)’이 달라질 수 있다. 무엇이 실재냐고? 그건 당신 자신이 결정한다. 사실 빨간 약을 먹을지, 파란 약을 먹을지는 일생일대의 결정이 아니다. 그것은 순간순간 우리의 ‘컨스트럭트’를 조정하는 미세한 결단이다.

끝나지 않을 것을 알기에

Posted by on Jan 22, 2019 in 단상, 링크, 일상 | No Comments

끝나지 않을 것을 알기에 끝까지 곁을 지키는 일. 세상에서 제일 아프지만 가장 아름다운 연대 아닐까.

박창진:나는 서비스업이 잘 맞았다. 후배들에게도 “네 손길로 사람들의 어려움을 해결한다는 건 성직자 다음으로 좋은 일”이라는 말을 많이 했다. 이 일이 좋았기 때문에 평가도 좋게 받았다. 전체 객실 승무원 7000명 중 0.1%만이라도 저에 대해 좋게 이야기해주는 사람이 있었더라면. 지금도 게시판에 ‘박창진’ 이름을 치면 험담이 수없이 나온다. 안에서 가치를 발현할 수 없다는 인간적 실망감이 있었다. 그래도 희망은 있었다. 신입 승무원, 외국인 승무원, 청소 용역 직원들 이런 분들이 힘이 됐다. 청소 용역 직원들께 편지를 많이 받았다. 신입 승무원들로부터 나로 인해 회사가 변하지 않을까 희망을 갖게 됐다는 이야기도 들었다. 가짜 뉴스와 음해가 많았지만 오랫동안 끈기를 가지고 해오다 보니 지부도 생기고(그는 300여 명 규모의 공공운수노조 대한항공직원연대지부 지부장이기도 하다). 생명력이 지속되는 계기가 됐다.

엄기호:인권운동을 하면서 무대의 불이 다 꺼지고 피해자 혼자 남는 경우를 자주 봤다. 그들과 같이 걷다 보면 제일 많이 듣는 말이 “이게 끝날까요?”다. 결국 마지막에는 외로움과 싸우는 것 같다. 아무리 사회적 의미가 있더라도 내가 이걸 왜 해야 하나 하는 생각이 드는 거다. 그러면 솔직히 나도 할 말이 없다. 안 끝난다는 걸 알고 있으니까.

박창진:끝나지 않는다는 걸 알면서도 누군가가 내게 끝이 있다고 말해주길 바랐다. 결과적으로 해결책을 말해주는 건 사기꾼이었다(웃음). 끝이 없다는 걸 인정해야 된다는 사실을 받아들였다. 내 일이고 누구 손에 맡겨서는 안 된다는 깨달음도 얻었다. 처음엔 너무 불행하다고 생각했다. 사회적으로 돌팔매를 맞기도 했다. 하지만 지금 생각해보니 내 삶의 주체를 나로 가져오는 좋은 변수였다. 서지현 검사와도 얘기해보니 비슷한 일을 많이 겪었더라. 안 좋은 일로 유명해졌지만 그걸 이용하려는 사람들이 생긴다. 웃으며 말하지만 당시에는 정말 힘들었다.

 

https://www.sisain.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33779

 

Words on the Threshold

언어발달에 대해서는 많은 연구가 있다. 하지만 ‘언어가 죽어갈 때’ 어떤 일이 벌어질까? 사람들이 세상에 남기는 마지막 말의 모양은 어떠할까? 181명의 사람들이 죽기 전에 남긴 말들을 모아 분석한 <Words on the Threshold> (2017)에서 그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 것이다.

“Smartt also wondered whether her notes had any scientific value, and eventually she wrote a book, Words on the Threshold, published in early 2017, about the linguistic patterns in 2,000 utterances from 181 dying people, including her father.”

“To assess people’s “mental condition just before death,” MacDonald mined last-word anthologies, the only linguistic corpus then available, dividing people into 10 occupational categories (statesmen, philosophers, poets, etc.) and coding their last words as sarcastic, jocose, contented, and so forth. MacDonald found that military men had the “relatively highest number of requests, directions, or admonitions,” while philosophers (who included mathematicians and educators) had the most “questions, answers, and exclamations.” The religious and royalty used the most words to express contentment or discontentment, while the artists and scientists used the fewest.”

https://www.theatlantic.com/family/archive/2019/01/how-do-people-communicate-before-death/580303

학생인권과 교권

과학자들은 가장 심각한 오류의 예로 상관관계와 인과관계를 혼동하는 경우를 들곤 한다. 특정 문법구조는 이러한 오류를 은밀히 조장한다. 예를 들어 한 기사의 다음 문장을 보자.

“학생인권조례 제정 등으로 학생 인권은 강조되는 사이 교권은 추락하고 있다.”

이 문장은 “A하는 사이 B하고 있다”의 구조를 가지고 있다. 그런데 이것을 읽는 사람들은 단지 이 둘을 동시간대에 발생하는 사건으로 인식하지 않을 수 있다. A가 B를 일으켰다고 생각하게 되는 것이다. 까마귀가 날아간 것 때문에 배가 떨어졌다고 단정하듯 말이다.

게다가 이 기사의 제목은 “인권 강조하니 학생지도 엄두도 못내…”교권 강화 절실””이다. 이쯤 되면 A와 B의 인과관계를 세뇌하려는 시도같기도 하다. 반복의 힘은 세다. 귀에 못이 박히게 오비이락 소리를 들으면 배가 떨어질 때마다 까마귀를 범인으로 몰게 된다.

학생인권이 강조되면 교권이 추락하는 것인가? 적어도 내가 보기엔 그렇지 않다. 학생의 인권이 더 높은 수준으로 보장되는 것은 분명 바람직한 방향이고, 과정상 부족한 점들은 계속해서 보완해 나가야 한다. 교사의 권리도 마찬가지다. 이 둘이 충돌하지 않도록 만드는 지혜를 구해야 할 일이지 “학생들 인권 챙겨주다 보니 교사들이 일을 못한다”고 말할 수는 없는 것이다.

교사들이 위축되고 자신들의 권리가 실추되었다고 느끼는 데는 다양한 원인이 존재할 것이다. 그중 일부는 학생인권과 관련되어 있을지도 모른다. 그렇다면 이들을 조망하면서 문제를 제기하는 방식의 기사를 써야 한다. 학생인권을 ‘범인’으로 모는 기사 말고.

#삶을위한리터러시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oid=018&aid=0004295414&sid1=001

이미지와 정치, 그리고 시늉사회

Posted by on Jan 13, 2019 in 단상, 링크, 삶을위한리터러시, 일상 | No Comments

빌렘 플루서는 정치와 이미지의 관계에 대해 말한다.

애초에 사진은 정치를 기록(documentation)하기 위해 존재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특히 20세기 초와 2차대전을 지나면서, 정치는 ‘이미지 안으로 진입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이전까지 정치는 자신이 어디로 향하는지 몰랐다. 하지만 어느 순간 깨달았다. 정치는 이미지로 향한다는 걸. 이미지화 되는 것이 정치의 목적이라는 걸.

나는 플루서가 말한 ‘이미지로 진입하기 위한’, ‘이미지를 생성하기 위한’ 일들이 만연한 사회를 ‘시늉사회’라고 부른다. 시늉이 일을 하는 시대. 시늉만이 효과인 시대. 시늉에 익숙해지는 것이 현명한 것으로 칭송받는 시대.

시늉에 진심이 없을까? 진심을 다해 시늉하는 사람들이 정말 없을까? 그런 ‘열정적 시늉’에 대해 이 사회는 무엇을 해야 하는가? ‘이미지로 걸어들어가는’ 정치를, 구조를, 자선을, 운동을 걷어치우기 위해서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할까. 이제 더이상 이미지화 되지 않는 정치는 불가능한 걸까.

http://www.hani.co.kr/arti/animalpeople/human_animal/878179.html

Lo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