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 about to에 대한 메모 둘

Posted by on Jun 11, 2017 in 수업자료, 영어 | No Comments

 

1. be to와 함께 가르치면 좋다. be to에는 ‘~할 예정이다’라는 뜻이 있다. to V 앞에 ‘대략, 근처에’라는 뜻의 about이 붙었으므로 “이제 막 ~하려고 하는”의 의미가 된다. (‘at about five o’clock’의 예와 같이 about에 ‘approximately’의 의미가 있다는 것을 상기시킨다.)

2. be about to V 외에 be about p.p.나 be about ~ing도 쓰임을 알려주어도 좋겠다. 예를 들어 ‘이쪽 일 대충 끝났어’라고 할 때 “I’m about done here.” 정도로 표현 가능.

구동사(phrasal verb)와 구명사(phrasal noun)

한 페친께서 “run-down”이라는 구명사(phrasal noun)을 언급하셔서 관련 링크를 하나 공유합니다.

영어 학습 단계에 있어 상위 학습자와 원어민을 가르는 몇 가지 지점이 있습니다. 그중 대표적인 것이 구동사(phrasal verb)의 자유로운 사용이죠. 영어를 꽤 잘하는 분들도 put off라는 표현이 가장 어울리는 자리에 postpone이나 procrastinate를 쓰거나, set something off 라고 쓰면 적당할 상황에서 cause something to begin과 같이 쓰는 걸 볼 수 있으니까요.

사실 저도 이러는 경우가 많아서 미국인 동료 하나가 ‘너는 왜 말하는 걸 글쓰듯 하냐?’라고 물은 적도 있습니다. 저는 당당히 ‘영어를 글로 배워서 그래.’라고 대답했죠. ^^

구동사와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는 것이 바로 구명사(phrasal noun) 입니다. Report가 동사와 명사 모두로 사용되듯 run down 또한 동사로도 명사로도 사용될 수 있는 것입니다. 다만 명사로 사용되는 경우에는 띄어쓰기 없이 한 단어로 쓰거나 중간에 하이픈을 넣어주어야 한다는 점에 주의해야 합니다. 아래 링크에서 구명사(phrasal noun)의 다양한 예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phrasal verbs vs. nouns

애플 WWDC 언어 맛보기

Posted by on Jun 6, 2017 in 강의노트, 말에 관하여, 영어 | No Comments

1. 그냥 excited 하는 사람은 없다. 누구나 really excited 해야 한다. 그냥 glad 해서는 반가운 게 아니다. So glad 해야만 한다. 감정의 오버도 용인되는 자리다.

2. A new level 따위는 없다. 새로운 레벨은 모두 ‘a whole new level’ 이어야 한다. 새로운 것은 whole new 하거나 brand new 해야만 한다. 앱도 마찬가지다. New apps가 아니라 All new apps여야 한다.

3. 행사는 largest, biggest, fastest, best 등 최상급의 향연이다. 물론 ever로 꾸미는 일도 빼놓을 수 없다. 비교급도 ever랑 결합하면 강력하다. Than ever before 같이 말이다. 마치 인류의 역사가 WWDC 이전과 이후로 나뉘는 듯하다.

4. 많은 이들이 싫어하는 클리셰지만 여전히 자주 들리는 말: “Game changer.” 이제 게임은 좀 그만 바꾸었으면 좋겠다.

5. Incredible, incredibly, unbelievably… 라면서 다 믿으란다. 믿을 수 없으니 더더욱 믿으라는 말은 일종의 유비같이 느껴진다.

6. 엄청나케 큰 화면에 보여주면서 꼭 sneak peek 이라고 한다.

7. WWDC 때마다 keep pushing forward (the limits), raising the bar 하느라 수고가 많다.

기술혁신, 그래픽, 시연 등이 모여 신제품/기술 발표 이벤트가 완성된다. 연사들의 언어는 이를 실시간으로 엮어준다. 그 특성은 우리가 생각하는 바와 그리 다르지 않다.

 

영어교육 투 트랙 전공과정

돌아보면 영어교육 전공과목을 들으며 강독을 해본 적이 없다. 다양한 이론이 응축되어 탄생한 교재를 다시 요약하여 공부하다 보니 두루뭉술하고 애매한 느낌만 남았달까. 이에 비해 텍스트를 꼼꼼히 읽고 음미해야만 했던 몇몇 문학과목에서는 갑갑함과 해방감을 동시에 맛보았다.

사범대학의 교과교육과목은 “현장”에 대한 관심을 전면에 놓는 추세다. 발표와 토론 등의 방식 또한 종종 활용된다. 이는 양날의 검이다. 교육에 대해 다양한 관점과 아이디어를 낼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지만 이론적 엄밀성과 학문적 깊이를 희생시키는 결과 또한 피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에서 사범대 영어교육과의 교과교육과정을 두 트랙으로 재편하였으면 한다. (사범대학 내 타전공 또한 비슷한 처지일 터이나 필자가 알고 있는 언어교육영역에 한정하여 제안하고자 한다.)

첫째는 개념적 토대를 닦는 트랙으로, 언어학, 심리학, 인지과학, 사회학, 인류학 등의 텍스트를 꼼꼼히 읽어내는 것을 목표로 삼는다. 이를 통해 ‘언어교육학’이라는 응용분야의 뿌리를 이해한다.

둘째는 한국사회와 영어교육 트랙이다. 여기에서는 대한민국의 현 교육환경에 대한 이해에 기반하여 교과교육방법을 연구한다. 해외 이론을 그대로 적용하는 것이 아니라 한국 상황을 고려하여 수정하고 재맥락화해야 한다는 점에서 ‘연구’라는 표현을 썼다.

나아가 대학원 수준에서는 이론강독 수업이 활성화되길 바란다. 특히 방법론 관련 강좌의 강화가 시급해 보인다. 필자 또한 주요 논문들을 꼼꼼히 읽어내려가는 시도를 해보고자 한다. 이론강독이 가능한 학교에서 얼마나 더 가르칠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말이다.

스타퍼와 프리젠터

Posted by on May 21, 2017 in 수업자료, 영어, 일상 | No Comments

1. 어느 장단에 춤추라고요?

오래 전 한 스타벅스 매장에서 생긴 일이다. 일회용 컵에 음료를 받아 조금 걸어야 하는 상황.

나: “여기 이거 음료 마개 있잖아요. 꼽는 거.”
점원: “아 (당당하게) 스타퍼(stopper) 말씀하시는 건가요?”
나: ” 그걸 스타퍼라고 하나요.” (‘마개 놔두고 왜 스타퍼라고 하는지)
점원: 네네. 여기 있습니다.
나: 감사합니다.

‘스타퍼’라는 유려한 발음을 듣는 순간 말문이 막힐 뻔했다.

몇주 뒤. 같은 가게, 같은 상황.

나: (그래 당신들의 용어를 써주겠어) 저 여기 스타퍼 하나 주세요.
점원: 네??
나: 스타퍼요. 들고 가야 되는데 샐까…
점원: (말을 끊으며) 아 마개 말씀하시는 건가요?
나: 네네. 마개요. 음료 안새게.
점원: (살짝 짜증나는 눈빛을 흘리며) 여기 있습니다.

어느 장단에 춤을 추라는 것인지.
다음부터는 무조건 마개다.

2. 파워포인트 ‘넘기는 거’ 구입기

지난 겨울, 강의를 위해 파워포인트 ‘넘기는 거’를 구입했다. 그 문구점 앞을 지나다가 당시의 짜증이 다시 올라왔다.

“저 파워포인트 넘길 때 쓰는 도구가 필요해서요. 클리커(clicker)라고 하나요?”
– “클리커요?”
“네.”
– “(전혀 모르겠다는 듯) 클리커가 뭐예요?”
“파워포인트 넘길 때 (엄지손가락으로 검지 손가락을 누르며) 이렇게 누르는 거요.”
– “(손님의 한심한 어휘 사용을 비웃는 듯한 말투로) 아 프리젠터?”
“아 그걸 프리젠터라고 하나요?”
– “네. 클리커라고는 안해요.”
“네네. 프리젠터 주세요.”

그렇게 프리젠터 샀다.
클리커는 절대 아니다.

‘영어학습법’에서 ‘내 삶의 언어와 관계맺기’로

“영어를 배운다”는 추상성이 높은 명제다. 일단 ‘영어’라는 단어가 담는 내용과 행위가 광범위하다. ‘배운다’는 동사 또한 애매하긴 마찬가지다.

방학이 되면 으레 “영어 공부 좀 해야 되는데”라는 말을 듣는다. “뭐 하실 건데요”라고 물으면 “뭐 이것 저것”이라고 대답이 돌아오곤 한다. 이것 저것 해야 하는 것은 맞지만 이것 저것 하다 보면 아무 것도 못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

학습 대상의 추상성이 높다는 것은 그 대상과 자신 사이의 거리가 멀다는 것을 의미한다. ‘영어’는 거대한 만큼 멀리 있고, ‘배운다’는 애매한 만큼 스르륵 빠져나간다.

학습은 추상적인 것들을 끊임없이 구체화하는 과정 즉, 구체적인 활동과 구체적인 내용과 구체적인 학습법을 만들어 나가는 과정이다. 시간과 장소, 필기 스타일, 제스처와 발음, 혀의 움직임까지.

여전히 많은 학습법들은 ‘거대 전략(grand strategy)’을 이야기한다. 이렇게 하면 된다, 저렇게 하면 안된다 등등.

이런 난점을 해결하기 위해서일종의 수집(collection)을 시도할
만하다. 오바마가 좋다면 오바마의 연설들을 모으고, 멋진 표현을 모으고, 발음을 따라해 보는것이다. 스타워즈의 팬이라면 요다와 다스베이더가 한 말을 모조리 모아서 외워 보는 식이다. 주변에 널린 영어 간판들을 사진으로 찍고 이를 체계적으로 분석해 보거나, 영어로 된 백화점에 들어가서 상품들의 이름을 익히고, 어떻게 분류되고 있는지를 한국 백화점 웹사이트와 비교해 볼 수도 있다. 크리스 앤더슨이 제안하듯 TED 강연을 보며 청자와의 유대를 높이는 표현, 설득을 위해 초석을 까는(priming) 과정, 발성이 달라지는 순간들 등에 집중할 수도 있다. 요리가 좋다면 자막이 제공되는 푸드 채널을 꾸준히 보면서 관련 표현을 익힐 수 있다. 요리쇼는 음식의 이름이나 계량과 관련된 어휘들 뿐 아니라 다양한 동작을 나타내는 구어 동사 표현의 보고다. (이와 관련하여 제이미 올리버의 Food Tube 채널을 추천한다.) 핀터레스트에서 명언을 모으거나, 유명 인사들의 유언을 모을 수도 있다. 잘 정리된 유머나 말장난 사이트를 독파할 수도 있겠다. 수준이 높은 학습자라면 기존의 수퍼볼 광고에 담긴 미국 대중문화의 단면을 분석해 볼 만하다.

결론적으로 저 하늘 위에 둥둥 떠 있는 영어가 아니라 내 손 안에, 혀 끝에, 수집 목록에, 유튜브 채널에, 노트 필기에, 다양한 간판들 속에 있는 구체적인 영어를 찾아야 한다. 영어공부의 핵심은 한국인 모두를 위한 영어학습법이 아니라, 내가 필요한 영어와 지속적인 관계를 맺는 나만의 방법을 궁리해야 한다.

내가 맞아 아니면 내가 맞아?

Posted by on May 8, 2017 in 강의노트, 단상, 말에 관하여, 영어 | No Comments

1. 영어 클리셰(닳고 닳은 표현) 중에 “Am I right or am I right?”이 있다. 결국 “I am right.”이라는 뜻이다. 보통 ‘내가 맞아 니가 맞아?’라고 해야 할텐데 ‘내가 맞아 아니면 내가 맞아?’라고 묻는 것이다. 선거 막판 이런 글과 종종 조우한다. 나도 가끔 이런 글을 쓰지 않는지 반성한다.

2. 언제였던가. 우리 나라에도 ‘빅텐트론’이라는 게 있었다고 한다. (먼산) 영어에도 같은 표현(Big tent: 다양한 정치적 스펙트럼을 가진 사람들이 하나의 선거캠프/조직 하에 모임)이 있는데, 정치권이 이를 차용했을 것으로 짐작된다. 캠핑문화의 확산 정도에 비추어 보면 ‘빅텐트론’은 미국 문화에 좀더 밀착된 느낌이다. (빅텐트론 주장하셨던 분들 중에 제대로 캠핑 해보신 분 몇 안될 듯.)

3. 영어에서 analyze는 본래 생물체나 무생물을 쪼개어 보는 일을 의미했다. 생물이나 물체에 대한 해부/분해였던 것이다. 하지만 지금에 와서 analyze는 대개 추상적인 영역(지식, 정보, 개념 등)에서 쓰인다. 이 시대 analysis의 과제는 이러한 추상성을 넘어 몸과 물성의 영역을 회복하는 일일지 모르겠다. 예를 들어 빈곤에 대한 담론적 통계적 분석과 빈곤한 하루를 사는 몸(들)의 고통에 대한 기술의 결합 말이다.

전치사로 끝나는 문장 금지 혹은 프로크루스테스의 침대

“문장을 전치사로 끝내지 말라”

더이상 통용되지 않는 영문법 규칙이죠. 사실 전치사로 끝나는 문장은 흔하게 발견됩니다. “I need a pen to write with.”와 같은 예문은 부정사 파트에 단골로 등장하기도 하지요.

하지만 처방문법 (prescriptive grammar) 하에서 이 규칙은 상당 기간 사라지지 않았습니다. 제가 영문법을 처음 배웠던 시절에도 간간히 접할 수 있었구요. 검색해 보니 무려 2011년에 옥스포드 사전 공식 블로그에도 관련 질문이 올라왔더군요.

Can you end a sentence with a preposition?

왜 그랬을까요?

여기에는 역사적인 이유가 있습니다. 아시다시피 라틴어는 유럽 식자층의 필수 외국어였죠. 이 영향으로 17세기 이후 많은 학자들은 영문법을 라틴어 문법의 기초 위에서 기술하려 노력합니다. 현재 많은 문법서가 채택하고 있는 8품사 체계도 라틴어 문법의 영향 하에 만들어졌죠.

그런데 많은 이들이 우러러보던 라틴어의 경우 전치사 뒤에 따라나오는 말이 반드시 있습니다. 말 그대로 무언가의 앞에(pre-) 위치하는(position) 말이었던 겁니다.

이에 따르면 “Where are you at?”나 “I need a pencil to write with.”와 같은 말은 바람직한 규칙을 깨뜨립니다. ‘at’과 ‘with’의 품사는 전치사(preposition)인데, 이 뒤에 나오는 말이 없으니 전치사의 정의가 파괴된다는 거죠. ‘뒤에 따라나오는 말이 없는 전치사’는 모순이라는 주장입니다.

그러고 보면 프로크루스테스의 침대와도 같이 이상화된 규범을 먼저 상정하고 여기에 현실을 끼워 맞추려는 문법 규칙은 도처에 있습니다.

갑자기 “사랑은 그 어떤 이념 떄문에 현실을 경멸하지 않는다.” 라는 본회퍼의 말이 떠오릅니다. 언어에 대한 이야기는 아니지만 묘하게 연결되는 지점이 있네요. :)

영어교육의 학문적 정체성에 대한 쪽글 두 개

무식하면 용감하다. 12년 전 직장생활 중 석사과정을 돌아보며 쓴 아래 두 쪽글에도 그런 무모함이 배어나온다. 삐뚤빼뚤 어줍잖은 논리를 겨우 겨우 엮은 글. 하지만 여전히 쓰린 마음을 감출 길이 없다. 영어교육은 인간의 노력으로 재구성되는 것이 아니라 기계의 힘으로 해체당할 운명을 맞을 지도 모른다. 이제 ‘세대’와 같은 커다란 말 보다는 옹기종기 모여 함께 일할 수 있는 작은 손들을 찾고 있다.

==========

영어교육학 4세대를 말한다.

더미 Inchull Jang 의 논의에 대한 답글

영어교육과에서 새로운 실험에 대한 이야기는 오래 전부터 있어왔다.

구체적으로는 다음과 같은 의제들이 가이아를 비롯한 이런 저런 사람들에 의해서 논의되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기억은 다분히 주관적이다.)

1. 현장중심 리서치 – action research라고 불리는 연구방법론을 넘어서 교사집단과 연구자집단의 관계설정 자체에 대한 문제의식. 교육 전반에 있어서 현장과 학계가 유리되어 발생하는 문제점들을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방법 모색. 현장과 이론의 분리를 해소하기.

2. 사회과학적/인문학적 연구방법론 – 교육학, 심리학, 언어학의 세례를 받은 영어교육을 좀더 거시적인 방법에서 보려는 시도.

3. 영어교육학의 사회적 책무 – 연구와 집필 활동이 한국 영어교육에 실질적으로 어떻게 반영될 수 있는가의 문제. 결국 사회적 효용성의 문제들. 이와 관련해서는 영어교육 전문가들이 자신의 역할을 어떻게 정의하고 포지셔닝하는가의 문제가 대두됨.

4. 서구 중심의 이론 경향 극복 – 한국에서, 한국인을 데이터로 한, 한국적 상황에 맞는 연구를 어떻게 진행할 것인가. 서구중심의 언어교육 이론을 어떻게 탈피할 것인가. 질적 연구방법론에 대한 고민과 맞닿아있는 부분.

5. 대중적 담론 공간 형성: 학계와 현장, 학부모들, 사교육계로 나누어져 있는 영어교육 담론 체계를 어떻게 통합해 나갈 것인가. 충돌과 화해의 장을 어떻게 만들 것인가.

이런 것들이 주요한 고민들이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교육 분야에서 이런 논의들은 이루어져 왔지만 영어교육 분야에서 고유한 역학관계와 학문적 특성을 고려한 시도는 부족한 듯하다.

앞으로 더미와 함께 좀더 논의해 봐야 할 주제라고 생각된다.

———–

영어교육학 4세대를 말한다 (2)

더미의 글에 따르면 짧디 짧은 한국 영어교육은 다음 세 세대로 구분될 수 있다.
(이러한 구분에 전적으로 동의하는 것은 아니나 이러한 흐름이 있었음을 부정할 수는 없다.)

1. 언어학적 기반에서 한국 영어교육의 기초를 정초한 1세대,
2. CLT의 세례를 받아 언어학과 심리학적인 기반 위에서 영어교육 만의 독자적인 흐름을 만들고자했던 2세대.
3. 다양한 영어교육의 성과를 이어받아 보다 세분화되고 비판적인 연구를 하는 3세대.

영어교육 4세대에 대한 논의는 암묵적으로 진행되어 왔던 것이 사실이다.
그리고 필자와 같이 아직 ‘쥐뿔도 모르는’ 사람이 이런 ‘거창한’ 논의를 진행하는 것이 우스울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든다.
하지만 무식한 사람이 가끔 사회에 도움이 되는 법도 있지 않은가? ㅋㅋ
그런 의미에서 앞으로 꾸준히 4세대 영어교육의 방향에 대한 논의를 진행해 볼까 한다.

개인적으로는 이전글의 논의와 함께 4세대 영어교육의 특징을 다음의 두 가지로 요약해 보려고 한다.

하나. 데이터 중심 영어교육

영어교육에서의 논의와 연구들은 ‘서양적 틀’을 가지고 ‘한국적 상황’에 대입해 보는 쪽에 무게를 두어왔다. 예를 들어 CLT라는 트렌드가 생겼을 때 “CLT 모델에 대한 연구”라든지 “CLT에 대한 교사들의 태도”라든지 하는 식의 연구다. 다시 말해, 서양에서 제시된 프레임웤을 한국적 상황에 맞춰보고자 하는 시도가 대부분이었다.

하지만 이젠 우리 한국의 학습자들이 과연 영어교육을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 영어를 왜 배워야 한다고 느끼고 있는지, 실제 영어교육 시장의 트렌드는 어떤지, 각 출판사와 학원, 교사들이 영어교육에 대해 어떤 이해관계를 가지고 있는지, 언어의 4기능별로 어떤 학습법이 통용되고 있는지, 영어학습시장의 주요 플레이어들의 시장전략은 무엇인지, 영어교육은 어떤 미디어를 통해 전달되고 있고 각각의 미디어는 어떤 시장을 형성하고 있는지, 한국에서 영어교재를 개발한다는 것의 의미는 무엇이고 어려운 점은 무엇인지, 영어교육 전문가 직업군 별로 어떤 관점에서 영어교육을 바라보고 있는지, 영어교육에 있어서 유의미한 데이터들은 어떻게 생성, 분배, 소비되고 있는지, 영어교육에 대한 비판적 담론은 어떻게 형성되고 있는지, 또 어떻게 형성되는 것이 바람직한지, 토익과 토플 중심의 평가가 한국 영어교육을 어떻게 왜곡하고 있는지, 영어마을과 어학연수는 정말 효과가 있는 건지, 한국의 ESL 담론은 어떻게 형성되어 왔는지, 영어교육에 참여하고 있는 모든 당사자들간에 정보의 갭은 없는지, 영어 교실에서는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학원과 학교, 공교육과 사교육의 양태는 어떠한지…

이 모든 것을 ‘선험적’으로 규정하는 것이 아니라 겸허한 관찰을 통해서 ‘이론 중심’이 아니라 ‘데이터 중심’의 영어교육으로 진화해야 할 것이다.

둘. 삶을 가로지르는 영어교육

(삶을 가로지르는 영어교육은 더미의 용어를 그대로 차용한 것임을 밝혀둔다.)

삶을 가로지르는 영어교육이 가지는 문제의식은 기존의 영어교육의 학문적 성격이 언어학, 교육학, 심리학 중심으로 진행되어 왔다면 이제는 사회과학적, 인문학적 방법론과 성과를 충분히 반영하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는 생각에 다름 아니다. 언어철학, 비판이론, 미디어 연구, 영어교육에 대한 사회학적 연구, 영화학, 커뮤니케이션 이론, 교육공학 등의 성과들이 언어교육과 밀접한 관련을 가져야 할 때가 온 것이다.

이것은 단순히 선언적 의미만을 담고 있지는 않다. 영어가 특권계층의 전유물로 인식되었을 때와 모두의 관심이 되었을 때, 영어가 텍스트 중심으로 ‘전달’되었을 때와 멀티미디어 중심으로 ‘학습’될 때, 오프라인에서의 언어교육이 대세였을 때와 웹을 통한 IT적 전달방식을 취하였을 때… 이 모든 변화를 전체적으로 조망하기 위해서는 연관 학문과의 소통을 획기적으로 강화할 수 밖에 없다.

이들 논의는 ‘영어교육학자의 정체성’ 문제와 밀접하게 맞닿아 있다. 기존의 영어교육학자들이 가진 정체성이 ‘심리학자’, ‘교육학자’, ‘(응용)언어학자’등으로 대변된다면 이제는 좀더 복합적이고 다층적인 정체성을 가질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이상에서 오늘 아침 생각나는 영어교육학 4세대에 대한 정리되지 않은 생각을 늘어놓아 보았다.

(2005년 어느 날)

Typobusters

A spectre is haunting the world of manuscripts and even some published articles — the Spectre of Typos. All the powers of sleepless academics have entered into a holy alliance to exorcise this spectre: Authors, editors, proofreaders, and editing staff. To no avail, however, typos are forever coming back, haunting their dreams and summoning an army of track changes, sore regrets, and self-pities. A sense of awe/oh emerges before this undeniable existence of uncontrollable entities.

Two things result from this fact:

I. The spector is already acknowledged by all academics to be itself an immortal power.

II. It is high time that Google DeepMind or whatever AI pioneers should, before the wretched faces of the whole anxious authors, publish the plans, aspirations, and eagerness to help relieve their pain, and meet this misery tale of the Spectre of Typos with a manifesto that the AI giant will develop “TypoBusters” as soon as possible.

Lo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