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이 생각 안나요 ㅠㅠ

Posted by on Jan 31, 2016 in 단상, 일상 | No Comments

고유명사가 떠오르지 않는다. 특히 사람 이름. 심각할 정도다. 오늘 있었던 ‘쇼’를 간단히 기록해 놓는다.

얼마 전 <빅 쇼트>를 봤다. 브래드 피트가 투자가, 프로듀서, 배우의 세 역할을 맡았다. 그런데 오늘 갑자기 그의 이름이 기억나지 않는 거다. 이럴수가… 그 유명한 사람 이름이 왜… ㅠㅠ

머리를 싸매고 이름을 기억해 내려는데 도저히 기억이 나지 않았다. 이상하게 맷 데이먼만 떠오르고… 아니라는 걸 뻔히 아는데도 계속 딴 이름만 떠오르니 답답해서 속이 터질 지경이었다. ‘뭐지? 뭐지? 왜 이런 게 생각이 안나지? 나 진짜 바보가 되어가는 건가?’

그렇게 낑낑거리다가 ‘아하’ 하는 순간이 왔다. ‘아 맞다! 이름이 OO OOO였지. 그니까 (한국어로) 두자 세자. 이제 곧 생각나겠군.”

분명 뭐뭐 뭐뭐뭐 맞는데 이름이 떠오르지 않았다. 글자수가 생각나면 이름을 떠올리는 건 금방이었는데 이마저도 통하지 않았다. 나이도 얼마 먹지 않았는데 이건 뭐지 하는 자괴감이 엄습했다. 머리가 급속히 녹슨다는 거, 알고 있지만 종종 더 뼈저리게 느끼게 된다.

이내 추적을 포기했다. 그깟 이름보다 더 중요한 밥먹기가 있으니. 하지만 검색해 보진 않았다. ‘뭐 그다지 중요한 정보도 아니잖아!’라며 애써 합리화했지만 사실 자존심 때문에 찾아보기 싫었다.

저녁을 먹고 다시 그 이름 생각을 했다. 가을의 전설. 안젤리나 졸리. 그러니까 OO OOO, OO OOO… 근데 이거 맞나? 흠… 혹시 OOO OO 아닌가?

아!!! 막혔던 굴이 뚫렸다. 그렇게 글자수 배열을 달리하니 금방 생각이 난 것이었다. 브!래!드!피!트! 이 바보같은 놈아, 왜 이걸 생각 못했냐?

암튼 이름 생각 안나는 증상, 좀 심각한 것 같다. 근데 뭐 생각 안날 때 미간 찌푸리면 더 생각이 잘 나나? 이거 심리학 실험으로 만들면 재미날 것 같은데… :(

정당화와 거짓말

Posted by on Jan 30, 2016 in 단상, 수업자료, 영어로 글쓰기 | No Comments

“스스로에 대한 정당화는 종종 자기 자신에게 하는 거짓말이다.” — Bernard Roth

계속 ‘거짓말’을 하고 있는 나에게 하는 말 같아 뜨끔하다. 그러나 인간의 합리화 능력은 놀라운 것이어서, “스스로를 계속 속일 수밖에 없는 필연적 이유”를 끊임없이 만들어낸다. 세월은 ‘정당화의 논리를 비웃으며’ 흘러간다.

쓰기교육은 첨삭이 아닙니다

Posted by on Jan 30, 2016 in 단상, 영어로 글쓰기 | No Comments

“쓰기교육=첨삭”

학생도 교사도 넘어서야 할 공식. ‘관찰, 기억, 공유, 성찰하는 방식의 변화’라는 의미에서 쓰기를 고민해야. 글쓰기 공부는 삶을 써내고, 글이 다시 내가 되는 선순환을 추구하는 활동.

학생들의 눈물이 roll down 할 때

 

나: 오늘은 DOWN의 의미를 몇 개 배워보도록 할게요.
학생들: 네.
나: 우리 평상시에도 down이라는 말 종종 쓰지 않아요?
친구들: 기분이 다운됐다?
나: 그쵸. 그거 말고 또 어떨 때 쓰죠?
친구들: …
나: 기분도 다운되고… 컴퓨터도 다운되죠?
친구들: 아… 그쵸. 다운.
나: 오늘 기분은 어때요? UP이예요, DOWN이예요?
친구1: 다운이요.
나: 왜요? 저랑 수업해서?
친구1: 아니 이거 끝난 다음에 또 영어 학원 가야 돼서요.
나: 아… 그럼 다운이겠네.
친구1: ㅋㅋㅋㅋㅋ
나: 그래도 지금은 조금만 다운되세요.
친구1: 네!

===

나: 자 그럼 ‘내려다 보다’는 look…
학생들: Down.
나: 그쵸. Look down은 내려다본다는 뜻이예요. 근데 오늘은 여기서 하나 더 나가서 “look down on 누구누구”를 배워볼게요. 따라해 보세요. Look down on.
학생들: Look down on.
나: 이건 look down은 look down인데 사람을 내려다 보는 걸 의미해요. 사람을 내려다본다는 게 무슨 뜻일까요?
학생들: … 안좋게 보는 거?
나: 그쵸. 안좋게 보는 거. 깔보는 거. 이러면 안되겠지만, 가끔 주변에서 볼 수가 있죠. 지금도 그거 하나요? 힙합 대결하는 프로그램.
학생2: 쇼미더머니요?
나: 아 맞아요. 쇼미더머니. 거기서 보면 가끔 배틀 할 때 상대를 완전 깔보는 대사가 많이 나오잖아요.
학생2: 장난아니죠.
나; 그때 Rapper A looks down on Rapper B. 이렇게 말할 수가 있어요. 따라해 보세요. A looks down on B.
학생들: A looks down on B.
나: 근데 말이란 게 참 재미있는 게요. 제가 저보다 키 큰 사람을 무시할 수가 있을까요? 진짜 그런다는 건 아니지만 ㅎㅎㅎ
학생들: 할 수 있죠.
나: 그쵸. 제가 누군가를 무시할 수도 있죠. 그 때는 저보다 훨씬 큰 사람도 look down on 할 수가 있는 거예요. 이게 물리적으로는 (손을 눈쪽에서 아래로 움직이며) 내려다 보는 거지만 사람을 업신여기고 무시한다는 뜻도 되죠. 깔보는 거. 그럴 때는 키는 상관이 없겠죠?
학생들: 네네.

======

나: 어디다가 뭘 놔둔다고 할 때 제일 많이 쓰는 말이 put이라는 동사예요. Put 들어봤죠?
학생들: 네.
나; Put이 어디다가 뭘 놓는다는 뜻인데, 내려놓는다고 하면 put down을 쓰면 됩니다. 따라해 보세요. Put down.
학생들: Put down.
나: 자 그러니까 제가 많약 펜을 내려놓는다고 하면 (동작을 취하며) I put my pen down. 이렇게 하면 되죠. Put my pen down. 따라해 볼까요? I put my pen down.
학생들: I put my pen down.
나: 좋아요. 근데 이것도 아까 look down처럼 비유적으로 쓸 수가 있어요. 예를 들어 음… 뭘 내려놓는다고 해야 할까. 아 (학생1을 쳐다보며) 학원 가고 싶어서 가는 거예요?
학생1: (눈 휘둥그래지며) 아니요~~~
나: 하하 그쵸? 원해서 가는 건 아니고… 첨에는 안가고 싶다고 그랬겠죠?
학생1: 당연하죠.
나: 그럼 (Will을 적으며) 이 단어를 사용해 볼게요. Will – 이거 들어봤겠죠?
학생1: 네. I will.
나: 그래요. ~할 것이다. 그런 뜻이죠. 그런데 이걸 my will 처럼 쓰면 ‘의지, 하고 싶은 마음’ 이런 뜻이 됩니다. 따라해 보세요. My will.
학생들: My will.
나: 근데 만약 의지를 내려놓는다, 꺾는다는 말을 비유적으로 쓰면 “put my will down”이 됩니다.
학생1: (슬픈 표정)
나: I put my will down. 따라해 보세요. I put my will down.
학생들: I put my will down.
나: 슬프지만 put my will down 하고 학원 가세요.
학생1: 네네. ㅠㅠ

=========

나: 오늘의 마지막 Down – roll down입니다. Roll이라는 말 들어봤어요?
학생들: 들어는 봤는데…
나: 제과점에서 롤 케잌 팔잖아요. 그게 어떻게 생겼죠?
학생들: (손으로 그리며) 이렇~게.
나: (그림을 그리며) 그쵸. 이렇게 빙글빙글. 이렇게 돌아가는 모양으로 되어 있죠. 제가 만약 공을 비탈길에서 놓으면 공이 (손 두 개를 rolling하는 형태로 움직이며) 이렇게 굴러가잖아요.
학생들: 네.
나: 이걸 roll down이라고 하는 거예요. 따라해 보세요. Roll down.
학생들: Roll down.
나: 그럼 예문을 보죠. Tears are rolling down my cheeks. 우선 cheek이 뭔가요?
학생들: …
나: 이건 뺨이예요. 그럼 여기에서 cheeks라고 -s를 붙인 이유를 아시겠죠?
학생들: 두 개니까?
나: 그쵸. 당연히 두 개죠. 뺨이 하나인 사람은 아마도 없을 거 같은데… 있을 수도 있지만 보통은 두 개죠. 물론 공포영화에서 얼굴 한 쪽만 있어서 뺨이 한 개라면 cheek이라고 단수로 쓰겠죠?
학생들: (찡그리며) 아 무서워.
나: 진짜 무섭겠네요. 암튼 그래서 down the cheeks라고 하면 “뺨을 타고 밑으로”라는 뜻이 되겠죠?
학생들: 네네.
나: 따라해 보세요. Rolling down my cheeks.
학생들: Rolling down my cheeks.
나: 그럼 여러분들은 언제 눈물이 흐르나요?
학생1: 음…
나: 언제 눈물이 뺨으로 흘러 내려요?
학생1: 음… 어… 하품했을 때?
나: ㅎㅎㅎㅎ 그쵸. 하품하면 눈물나죠. 그럼 예문을 한 번 만들어 볼까요? (쓴다) 하품한다는 말은 yawn이라고 해요. I just yawned. And tears are rolling down my cheeks. 이렇게 쓰면 되겠네요. ㅎㅎㅎ
나: (학생2를 보며) 어떨 때 눈물이 흘러요?
학생2: 음… 배고플 때요.
나: ㅎㅎㅎㅎㅎ 두분 다 단순하시군요. 하품해서 울고 배고파서 울고.
학생들: ㅎㅎㅎ
나: 그럼 그 때는 I am hungry. Tears are rolling down my cheeks. 이렇게 말하면 될 것 같아요. 만약에 진짜 진짜 무지하게 배가 고프다고 하면 I am terribly hungry.라고 하면 되구요. Really랑 비슷한데 그거보다 좀 ‘쎄게’ 말하는 거예요. ㅎㅎ 그럼 하나씩 따라해 볼까요? I just yawned. And tears are rolling down my cheeks.
학생들: I just yawned. And tears are rolling down my cheeks.
나: I am terribly hungry. Tears are rolling down my cheeks.
학생들: I am terribly hungry. Tears are rolling down my cheeks.
나: 좋아요. 근데 진짜 배고프고 하품할 때 말고 없어요?
학생2: 음… 만화보고?
나: 아 어떤 만화요? 슬픈가요?
학생2: 마지막이 진짜…
나: 제목이 뭔데요?
학생2: <그날 본 꽃의 이름을 우리들은 아직 모른다>라고…
나: 아 모르는데 마지막이 정말 슬픈가 봐요?
학생2: 네. 진짜로요.

====

나오니 하늘이 찡그리고 있다. 세상이 fall down할 것 같은 날씨. 본 적 없는 만화지만 <그날 본 꽃의 이름을 우리들은 아직 모른다>라는 제목이 자꾸 김춘수의 <꽃>을 부른다.

이번 해 가르치는 데 있어서 가장 큰 화두는 <익명성의 탈피>다. 강의가 많아질 수록 학생과 선생은 반익명의 상태에서 서로를 만난다. 그리고 학기가 끝나고 학점과 강의평가를 주고받음으로써 완전한 익명의 상태로 다시 돌아간다.

이제 그러고 싶지 않다.

밥먹으러 가야겠다. I am hungry. Tears are rolling down my cheeks.

‘한계 없는 인간’은 괴물이 된다

Posted by on Jan 29, 2016 in 단상, 일상 | No Comments

‘할 수 있는 일의 한계’에 집착한 나머지 ‘한계를 자각하고 인정하지 못하는 한계’를 망각한 존재들. 오로지 ‘할 수 있다’로 점철된 교육. ‘까라면 까’라고 말하는 군대.’ 안되는 게 어딨어?’라고 묻는 기업들. 할 수 없는 일들을 약속하는 기만의 정치. 자신의 능력을, ‘할 수 있음’을 보여주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괴물의 탄생.

단상: 학술영작문 강의를 준비하며

 

학술 영작문 강의를 준비하며 여러 선생님들과 대학원생들 이야기를 들어보고 있다. 예외 없이 나오는 이야기 몇 가지.

1. (본인을 비롯하여 대부분의 사람들이) 평생 제대로 된 글쓰기 교육을 받아본 적이 없다.

2. 대학(원) 영작문 이전에 초중등 국어교육의 문제다. 기본적인 글쓰기 훈련이 되지 않은 채로 대학원에 들어오는 학생들이 많다.

3. 따라서 대학원 수준의 글쓰기 강의는 반드시 필요하다. 가급적 첫 학기에 개설되는 것이 좋겠다.

4. 이런 바람에도 불구하고 대학원에서 글쓰기 강의가 제공되는 경우는 거의 없다.

내 생각 몇 가지.

1. 초중등교육의 변화는 절실하다. 읽기와 쓰기를 통해 경험과 사고를 확장시켜야 한다.

2. 대학교육에서 글쓰기 교육의 강화는 반드시 필요하다. 초중등교육의 변화를 기다릴 수만은 없다.

3. 영어보다 한국어가 먼저다.

4. 학술 영작문을 ‘표현 암기’ 수준에서 사고하는 경향이 있다. 영어이기 때문에 적절한 표현에 목말라하는 것이다. 그러나 표현력의 한계를 일차적으로 정의하는 것은 영어실력이 아니라 개념적 이해다.

5. ‘학술 공동체로의 진입’과 ‘스토리텔로서의 자기정체성’이라는 두 축에서 글쓰기를 고민해야 한다.

써놓고 나니 당연한 이야기만 주저리 주저리 한 느낌이다.

다른 학문적 배경(응용언어학)을 가진 강사가 경영학을 전공하는 대학원생들에게 글쓰기를 가르치기 위해 무엇을 준비해야 할지 생각해 본다. 강사가 밑그림을 그리면 학생들이 세부 사항을 채워 나가며 새로운 제안을 하는 방식이 될 듯한데, 밑그림의 해상도를 어찌해야 할 지 고민이 된다.

나는 지방대 시간강사다, 그리고 비평의 의무

Posted by on Jan 27, 2016 in 단상, 링크, 일상 | No Comments

언젠가 타임라인에서 <나는 지방대 시간강사다>와 같은 이야기의 위험성에 대해 지적하는 글을 봤다. 비정규직 노동자를 양산하는 구조적 요인들에 눈감게 하고 개인적 곤경, 노력 등에 초점을 맞추게 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었다. 사실 나에겐 이런 지적이 더 식상하게 느껴졌다.

변화는 모든 사람이 같은 목소리를 내는 데서 오지 않는다. 변화는 구조적 모순을 자각한 사람들이 각자의 방식으로 싸우는 데서 시작된다. 수많은 싸움이 연결되고, 서로를 증폭시키고, 흔들리면서도 하나의 흐름으로 수렴해 갈 때 더 큰 변화로 나아간다. 변화의 과정은 언제나 진행형이다.

<나는 지방대 시간강사다>는 일종의 자기문화기술지(autoethnography)다. 자신의 삶에 대한 비판적 성찰인 만큼 정치적, 구조적 요인에 대한 면밀한 분석은 없다. 하지만 그 안에는 사회적 모순이 날것으로 담겨 있다. 차분하게 기술되었지만 펄떡거리는 심장 박동을 느낄 수 있다. 그래서 이야기 자체만으로도 소중하다.

진짜 비평이 해야 할 일은 개인적이고 일상적인 이야기를 더 큰 사회적 모순과 유기적으로 연결하는 일이지, “왜 이렇게 개인적인 이야기에 열광하는가?”라는 지적질이 아니다.

http://www.ebs.co.kr/tv/show?courseId=BP0PAPB0000000009&stepId=01BP0PAPB0000000009&lectId=10442877

2016 미 대선이 의미하는 것

Posted by on Jan 26, 2016 in 단상, 링크, 일상 | No Comments

“나는 힐러리 클린턴이 19살 때부터 봐왔고 그에 대해 오로지 존경하는 마음만 있습니다. 내 생각에 힐러리는 현재 우리가 갖고 있는 정치 시스템 하에서의 대통령에 가장 적합한 후보입니다.

하지만 우리가 장차 가져야 할 정치 시스템을 만들어 내는 데 가장 적합한 후보는 버니 샌더스입니다. 버니가 변화로 가는 정치운동을 이끌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번 선거는 정책 세부 공약 사항에 관한 것이 아닙니다. 이번 대선은 바로 권력에 대한 것입니다 — 권력을 가진 이들만 계속 권력을 누릴 것인가, 평범한 미국 시민들 또한 권력을 나누어 가질 수 있을 것인가의 문제 말입니다.” – Robert Reich​

http://robertreich.org/post/138036377515

과학과 ‘미신’이 만날 때

Posted by on Jan 25, 2016 in 과학, 링크 | No Comments

Current Biology에 매달 보름을 전후해서 숙면을 취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진다는 (하지만 아무도 왜 그런지 모른다는) 흥미로운 연구가 발표되었습니다. 과학과 ‘미신’이 만나는 지점이 더 많아졌으면 좋겠네요.

“A new study finds that around the full moon humans get less shut-eye and their slumber is not as deep, even if sleep is restricted to windowless rooms free of environmental and time-based cues—such as those found in a sleep lab. The findings, published today in Current Biology, suggest that restful sleep takes a hit during a full moon as well as a few days before and after the phase. Still, no one has any idea why that would occur or what biological mechanism could be at work.”

http://www.scientificamerican.com/article/it-must-be-the-moon-tired/

The Big Short를 보다

Posted by on Jan 24, 2016 in 단상, 링크, 일상 | No Comments

 

<The Big Short>를 보고 왔다. 2007- 2008년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로 촉발된 미국 금융위기를 정면으로 다룬 작품. 익숙한 이야기지만 사람들의 얼굴로 극화된 작품으로 보니 새롭다(라고 쓰고 ‘새삼 열받는다’라고 읽는다). 크리스찬 베일과 스티브 카렐의 연기가 인상적이었다.

영화를 보는 내내 다큐멘터리 <The Corporation>이 생각났다. 이익 창출을 목표로 하는 자본주의 사회의 조직인 회사의 태생과 발전, ‘법인(legal person)’의 지위 획득, 현대 사회에서의 막대한 영향력 등을 흥미 진진하게 다룬 작품이다. 아래 링크에서 볼 수 있다. (영문)

https://www.youtube.com/user/machbar/videos

Lo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