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을 위한 리터러시

Posted by on Aug 30, 2016 in 강의노트, 단상 | No Comments
오래 전 생각해 본 청소년 대상 책 기획안이 느닷없이 떠올랐다. 제목은 <삶을 위한 리터러시> 정도?
 
개요: 역동적으로 변화하는 현대 사회에서 실질적 민주주의와 즐거운 삶을 지향하는 사람들이 갖추어야 할 필수 리터러시에 대한 개관
 
대충 내용
 
1. 멀티리터러시: 전통적 읽기/쓰기를 넘어서 다양한 미디어를 통합적으로 사용하고, 개별 매체의 특성을 이해하며, 맥락과 목적에 따라 가장 적당한 미디어를 동원하는 능력
 
2. 통계 리터러시
 
3. 정보 리터러시
 
4. 정치 리터러시
 
5. 비주얼 리터러시
 
6. 과학 리터러시
 
7. 전통적 리터러시 뒤집어 보기
 
8. 환경 리터러시
 
9. 대담 혹은 정리: 우리 삶과 민주주의를 위한 리터러시
 
부록: 리터러시 – 개념 및 유용한 웹사이트를 인포그래픽 포스터로 증정
 
목차를 쓰다 보니 떠오르는 분들이 몇몇 있군요. ㅎㅎㅎ

On truthfulness of a truism

truism (n. a statement that is obviously true and says nothing new or interesting.)

It is often said, with no hint of suspicion, that students learn language for communication. Is this truism true? Does it accurately capture current educational practices? Maybe not. Most of the students, at least in South Korean institutional contexts, learn English to be judged. — Judged to be an (in)accurate user of English, a low/high achiever, and a forever incompetent non-native speaker/a truly exceptional success. This suggests that each time we encounter a seemingly indubitable statement, we need to raise a follow-up question, one like this: “Okay, you just said we all learn foreign languages for communicating with other people. Then what kind of communication is happening in our schools? With whom and for what purposes? Are we actually creating the opportunities for authentic communication rather than following institutional protocols for ranking and categorizing students? Isn’t it an institutional monologue in disguise of interpersonal communications?”

Paradoxically, what makes a truism true is not truth; it is our dull sensitivity, numbed by routinized patterns of action.

A virtuous cycle in writing

A virtuous cycle in writing and securing a reflective/talking space

When we write, two things happen in tandem. Thoughts are expressed into writing; writing is ‘in-pressed’ into thoughts. This dialogic, mutually-enriching move of the two complementary processes creates a virtuous cycle in writing. Usually, the more proficient you become the more power of in-pression you can appreciate.

From a developmental perspective, the desire for expression dominates at early stages. As you develop as a writer, you become better at striking the balance between the in- and ex-pressive modes. (And if you are a competent, super-fluent writer, or hit a day of life when everything feels so smooth, the two modes are seamlessly meshed on a real-time basis!) Now you don’t just pour out your ideas and emotions, but ponder upon ‘the configurations of the black marks’ on paper, negotiate with them, and even let them talk to each other. In this sense, growing as a writer requires one to secure a reflective distance between one and the written, and also to create a talking distance among different parts of the written.

p.s. The attached image has nothing to do with this post; however, you can relate them if you will. :)

Trumbo

Posted by on Aug 28, 2016 in 단상, 링크, 영어로 글쓰기 | No Comments

I have long heard of McCarthyism, a series of unfounded accusations of allegedly communist American citizens, involving the manipulations of public opinion and the mobilization of state apparatus such as the House Committee on Un-American Activities. (This definitely sounds like a hedge. It was sheer absurdity and fanaticism, at least for me.)

Unfortunately, this kind of frenzy is so familiar for many South Koreans, for whom ideological warfare is a usual state of affairs, rather than an exception. Yes, it is the 21st century as Justin Trudeau’s witty remark ‘awakened’ us, but it requires one to risk one’s social reputation, and even political freedom, to identify oneself as a communist or socialist in South Korea. (Worse? Calling oneself a feminist on social media still draws a lot of naively centrist, neutrality-bragging anti-feminists, and of course their accusations based on plenty of non sequitur.)

Though McCarthyism as a historical period has been with me for a long while, it has remained a remote tragedy. Strangely, I can imagine what it’s like to be branded as a commie in Korea, but never thought hard about the agonies of those who were called “Soviet sympathizers” and “traitors” in the 50s and 60s in the US. A true history lesson requires historical imagination. In this sense, I am a great example where knowledge failed to meet the imagination. (By the way, I thought about ‘’comfy’ when I first heard the word ‘commie.’ This shows my then limited knowledge about the truncated word or reveals my alignment with the dangerous ideological disease.)

Then I met the movie Trumbo. It is an exquisite portrait of the irrational era, and saddened me as much. It would sadden anybody who has hunger for values such as freedom, friendship, equality, solidarity, artistic truths, all of which lay the foundation for the beauty of human coexistence. I was also surprised by the fact that the film is based on real people and events. It is weird: some stories are surreal until we get to know they are based on facts. But the moment we see their factuality, they become so real. Surreal becomes so real, so to speak. <Searching for Sugar Man> is another illustrative case for me.

Trumbo is a story of an extraordinary persistence, iron-trag-ically driven by the crooked era of intolerance. It is also a story of a talented writer’s survival, but the film teaches us that the survival is not an ingenious individual’s feat, but an artwork of enduring solidarity against the politics of exclusion and domination in the name of security and patriotism.

In this era of bigotry and closure, the movie reminds us of the lessons we need to learn: Justice and art go hand in hand. Let justice reign so that art can speak out! Let art flourish so that justice can be appreciated by all!

 

Rain

Posted by on Aug 26, 2016 in 단상, 링크, 영어로 글쓰기, 일상 | No Comments

Woke up to an autumn-summoning wind. I was silently hearing the long-awaited rain. Looked out the window. The rain was travelling from the sky to the rooftops, to a telephone pole, to the ground, and to the underground of my parched heart. Stretched my hands out in the air as if to confirm whether this was real. Raindrops hit the palm gently, calming the thirst and whispering to those weary, sleep-deprived souls, “it’s almost over.” This summer was brutally, incessantly hot. The only match, as far as I know, is the typical mid-summer Singaporean heatwave with a sauna-ish super-humidity. Oh, one more — the summer here in 1994, with no air conditioning whatsoever and no more than two fans in a crowded classroom. Now I feel like I can welcome a couple of counter-attacks of this die-hard heat. No more. ‘Cause I solemnly named this rain “an irrevocable mandate for autumn.”

습관은 무섭다

Posted by on Aug 25, 2016 in 일상 | No Comments

1800원 짜리 물건을 사고 10,800원을 냈습니다. 8,000원을 꺼내시더니 제가 낸 돈 중에서 200원을 꺼내서 8,200원을 건네 주시네요. 순간 멈칫했으나 이내 정신을 차렸습니다. “제가 만 팔백원 드렸는데요.” “그랬어요?” “네. 지금 손에 동전 6백원 가지고 계시잖아요.” “(손바닥을 펼쳐 보이며) 아 그런가?” “네.”

습관은 참 무섭습니다. 그래도 이러시면 안됩니다. :)

Topic-Question-Significance 모델

자신의 연구 주제를 개념화하고 간단히 설명하는 법. (Booth 외, 시카고 대학 출판부 <The Craft of Research> 3판. 51쪽.
 
1. Topic, 즉 연구 대상(What)을 이야기하고,
I am trying to learn about (working on, studying) ____________.
 
2. Question: “연구의 동기는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답하고,
because I want to find out who / what / when / where / whether / why / how ____________.
 
3. Significance: 연구가 어떤 의미/영향을 지니는지 기술해 보라.
in order to help my reader understand __________________.
 
다시 한 번 정리하면 아래와 같이 된다.
1. Topic: I am studying _________
2. Question: because I want to find out what / why / how ________,
3. Significance: in order to help my reader understand
_________.
 
저자들이 제시하는 예시 중 하나는 다음과 같다.
 
“I am studying stories of the Alamo, because I want to understand why voters responded to them in ways that served the interests of local Texas politicians, in order to help readers understand the bigger and more important question of how regional self-images influence national politics.” (57쪽)
 
매우 간단한 공식이지만, 초보 연구자들의 경우 이들을 명확하게 설정하지 못하고 연구에 뛰어드는 경우가 많다. (나도 프로젝트에 따라서는 잘 못하는 경우가 있다.) 이 세 질문을 염두에 두고 연구 주제를 선택하고, 누구를 만나더라도 간결하고 명료하게 설명할 수 있도록 준비하는 일은 연구 진행에 큰 도움이 된다.

텍스트, 사이, 그리고 종교적 태도

Posted by on Aug 24, 2016 in 강의노트, 단상, 말에 관하여 | No Comments

아래 짧게 언급한 텍스트 읽기의 원리와 종교적 태도는 밀접한 관계를 갖는다.

1. 문자주의는 모든 것의 중심에 텍스트를 놓는다. 텍스트가 다른 텍스트와 맺는 관계는 철저하게 차단된다. (있는 걸 없는 척 하기는)

2. 홀로 존재하는 텍스트는 인간의 해석 대상이라기 보다는 인간을 해석하는 주체다. 텍스트에 생략된 텍스트를 쓸 권리를 박탈당한 개인들은 해석(interpretation)이 아닌 해독(decoding)을 강요당한다.

3. 해독은 맞거나 틀리다. 의미가 연속체(continuum)라는 생각도, 맥락화(contextualization)도, 개인화(personalization)도 이단일 뿐이다.

4. 텍스트와 텍스트의 거리가, 또 텍스트와 개인간의 거리가 확보되지 못하면 ‘사이’는 없다. 사이가 없을 때 이해는 불가능하다. 책을 눈에 붙여 보라. 글이 읽히는가?

5. 이해불가능성은 두 가지 층위에서 나타난다. 텍스트의 이해불가능성. 타인에 대한 이해 불가능성. 텍스트 해독이 옳거나 그르다면, 다른 사람의 해독도 옳거나 그르다. 사람을 옳다/그르다로 판단하는 순간 그에 대한 이해는 불가능해진다.

6. 그러나 적어도 내가 이해하기에 믿음의 핵심은 개개인이 만들어 낸 ‘사이’가 다른 ‘사이’와 만나는 데 있다. 사이의 사이가 만나 또 다른 사이를 만드는 일. 그 사이가 또 다른 사이와 부딪치는 일. 때로 사이들의 일파만파 속에서 자신 속의 텅 빈 공간을 응시하는 일.

7. 피곤한 오후다. 오늘은 사이가 없이 바쁜 날이다. 그래서 그 사이를 만들기 위해 별 영양가 없는 포스팅을 두 개 썼다.

텍스트 읽기는 늘 ‘사이’에 있다.

Posted by on Aug 24, 2016 in 강의노트, 말에 관하여, 수업자료 | No Comments

“텍스트 읽기는 (생략된) 텍스트를 쓰고, 이 둘을 비교하여 그 관계를 파악하는 행위다. 텍스트 읽기는 늘 ‘사이’에 있다.”

뭔가 복잡해 보이는데, 이런 거다. 아래 트윗을 이해하는 것은 문장의 구조와 단어에 대한 이해를 훌쩍 넘어서는 일이다. 먼저 위에서 언급한 ‘생략된 텍스트’의 후보들을 찾아보자. 나는 이들 중 Kelly Clarkson의 “What doesn’t kill you”라는 노래 가사 중 핵심 대목인 “What doesn’t kill you makes you stronger.”를 머릿 속에 써놓았다.

왜 이런 과정이 필요한가? 이 두 텍스트가 서로 조응하고 있다는 사실의 인지 여부에 따라 이해의 폭과 깊이가 달라지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숨겨진 문장에 담겨 있는 “stronger”는 아래의 “unhealthy”와 조응하며 “unhealthy”의 수사적 효과를 배가시킨다. (반의적 관계) 이 배가된 효과는 “dark”가 주는 느낌과 연결된다. (유사한 함의) 숨겨진 텍스트가 드러난 텍스트와 연결되며 의미의 파장이 일어난다.

문제는 이렇게 보이지 않는 문장들이 수도 없이 많다는 것이다. (요즘 말로 하면 내가 Kelly Clarkson의 노래 대사를 생각할 수 있었던 것은 ‘얻어 걸린’ 것.) 보이지 않는 문장을 쓸 수 있는 단서는 동일한 작가일 수도, 비슷한 문법 형식일 수도, 비슷한 의미일 수도, 비슷한 운율일 수도, 비슷한 발음일 수도, 최근의 유행어일 수도 있다.

이를 바흐친의 생각을 빌려 말하자면 어떤 문장도 독립적이지 않으며 특정한 컨텍스트에서 누군가의 입에 올려졌던 말을 가져와 자신(만)의 ‘엑센트’를 부여한 것일 뿐이라고 할 수 있다. 내가 무슨 말을 해도 세계에 떠돌고 있는 수많은 목소리가 내 입안에 들어왔다가 튕겨 나간 메아리일 뿐이라는 말이다.(그래서 바로 위에 “만”에 괄호를 넣었다. 세상에 나만의 말이 있긴 한건가?)

그리하여 나의 ‘액센트’는 다음 문장 쯤 될 것 같다.
“What doesn’t kill you makes you strange.”

누군가 이에 대한 또 다른 메아리를 만들어 주길 바라지만… 너무 많은 걸 바라지는 말자.

내 속엔 내가 너무도 많아

Posted by on Aug 23, 2016 in 강의노트, 단상, 일상 | No Comments

“내 속에 내가 너무도 많은” 사람들과 “내 밖에도 내가 너무 많은” 사람들

전자는 변화하는 자신을 느낀다. 자주 자신이 누구인지 고민한다. 확신하는 자신을 의심한다. 의심하는 자신도 의심한다. 내면의 싸움은 끝이 없다. 늘 흔들리며 살아간다.

후자는 다른 사람들도 나같다고 생각한다. 다른사람이 왜 저런지 늘 고민한다. 그래서 내 생각대로 되어야 한다고 믿는다. 내맘대로 안되는 인간들이 밉다. 참으로 변함이 없다.

물론 세상 사람들이 이렇게 두 부류로 나뉠 리 없다. 하지만 분명한 경향성이 존재하는 듯하다.

내 속엔 내가 너무도 많다. 아니다. 많다! 아니다! 많은 것 같기도 하고 아닌 것 같기도 하다… 아닌가?

Lo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