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치사로 끝나는 문장 금지 혹은 프로크루스테스의 침대

“문장을 전치사로 끝내지 말라”

더이상 통용되지 않는 영문법 규칙이죠. 사실 전치사로 끝나는 문장은 흔하게 발견됩니다. “I need a pen to write with.”와 같은 예문은 부정사 파트에 단골로 등장하기도 하지요.

하지만 처방문법 (prescriptive grammar) 하에서 이 규칙은 상당 기간 사라지지 않았습니다. 제가 영문법을 처음 배웠던 시절에도 간간히 접할 수 있었구요. 검색해 보니 무려 2011년에 옥스포드 사전 공식 블로그에도 관련 질문이 올라왔더군요.

Can you end a sentence with a preposition?

왜 그랬을까요?

여기에는 역사적인 이유가 있습니다. 아시다시피 라틴어는 유럽 식자층의 필수 외국어였죠. 이 영향으로 17세기 이후 많은 학자들은 영문법을 라틴어 문법의 기초 위에서 기술하려 노력합니다. 현재 많은 문법서가 채택하고 있는 8품사 체계도 라틴어 문법의 영향 하에 만들어졌죠.

그런데 많은 이들이 우러러보던 라틴어의 경우 전치사 뒤에 따라나오는 말이 반드시 있습니다. 말 그대로 무언가의 앞에(pre-) 위치하는(position) 말이었던 겁니다.

이에 따르면 “Where are you at?”나 “I need a pencil to write with.”와 같은 말은 바람직한 규칙을 깨뜨립니다. ‘at’과 ‘with’의 품사는 전치사(preposition)인데, 이 뒤에 나오는 말이 없으니 전치사의 정의가 파괴된다는 거죠. ‘뒤에 따라나오는 말이 없는 전치사’는 모순이라는 주장입니다.

그러고 보면 프로크루스테스의 침대와도 같이 이상화된 규범을 먼저 상정하고 여기에 현실을 끼워 맞추려는 문법 규칙은 도처에 있습니다.

갑자기 “사랑은 그 어떤 이념 떄문에 현실을 경멸하지 않는다.” 라는 본회퍼의 말이 떠오릅니다. 언어에 대한 이야기는 아니지만 묘하게 연결되는 지점이 있네요. :)

그들은 그들의 일을, 나는 나의 일을

Posted by on Apr 29, 2017 in 단상, 일상 | No Comments

어제 손석희 앵커가 그러더라.

“(외압을 비롯해 외부에서 들려오는 온갖 ‘네거티브’들에 대해) 그런 거 너무 신경쓰면 자기 일이 안되잖아요.”

“Let them criticize my work and let me do my job.”과 “Let them criticize me and I will hate them all.”의 차이랄까.

비판은 받고
내 일은 한다.

“뭣이 중헌디? 뭣이!!”

중한 그 무언가가 있고
그것을 놓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예시의 적절성

Posted by on Apr 29, 2017 in 강의노트, 일상 | No Comments

“The org bore” -자기가 속한 조직(organization)의 이야기를 장황하게 늘어놓음으로써 청자/청중을 지루하게(bore) 만드는 일. 대중 연설에서 반드시 피해야 한다.

시험문제로 “the org bore”를 간단히 설명하고 예시를 들라고 했다. 한 학생이 정의를 내리고 다음과 같은 예를 들었다.

.
.
.
.
.

“예를 들어, 여자들 앞에서 군대 이야기를 늘어놓는 일.”

참으로 적절하지만 ‘군대 가산점’은 없다는. :)

대선 3차토론 후

Posted by on Apr 29, 2017 in 단상, 일상 | No Comments

이렇게 이야기하고 싶었다.

“지금 방청객과 사회자 및 후보들은 성폭행 가담자와 한 공간에 있습니다. 숨이 막힙니다. 한 여성의 삶을 무참히 짓밟은 이의 말이 온국민의 세금으로 전국에 생방송되고 있습니다. 이것은 국가가 아닙니다. 이것은 정치가 아닙니다. 우리 사회가 지금 패륜을 용인하고 있는 것 아닙니까?”

“동성애가 군 병력을 약화시킨다고요? 2010년 UCLA의 윌리엄스 인스티튜트의 권위있는 보고서에 따르면 미군 전체에서 LGB의 숫자는 7만명에 이릅니다. 7백명도 아니고 7천명도 아니고 7만명입니다. 그렇다고 미군이 무너졌다는 이야기 들으셨습니까? 가까운 이야기를 해보죠. 작년에 부임한 태미 스미스 주한 미8군 부사령관. 성소수자입니다. 나이롱 후보님. 미군에, 아니 미8군에 정식으로 항의해서 전력 약화 요인인 부사령관을 끌어 내라고 주장하시겠습니까?”

화용론, 진실, 그리고 정치

Posted by on Apr 29, 2017 in 단상, 수업자료 | No Comments

화용론(맥락과 상대에 따라 말을 사용하는 법)의 기본 전제는 대화자들이 진실을 말한다는 것이다. 사실 계속 말을 바꾸거나 진실을 외면하는 상대와는 대화가 불가능하다. 그런 의미에서 “일부러 상대를 속이지 않는다”는 그 누구와 대화하더라도 지켜야 할 기본적 원리가 된다.

인간이 세상에 나오면서부터 알게 모르게 체득한 원리는 거짓말에 대한 민감성과 분노로 나타난다. 극단적인 경우 거짓말을 한 상대와 대화를 아예 끊어버리기도 한다. 언어습득을 통한 사회화 과정은 대화의 진실성에 대한 암묵적 지식을 형성하는 과정이기도 한 것이다.

안타깝게도 현실정치에서는 이 원칙이 완벽하게 깨진다. 대화에서의 진실에 기반한 협력원리(cooperative principle)는 그저 하나의 선택지일 뿐이다. 진실은 전략의 하위어로 전락한다.

시민이 넘어야 할 것은 타 정치세력이기도 하지만 진실을 철저히 도구로 삼는 정치문화이기도 하다. 특정한 정치세력을 넘어서는 것과 문화를 바꾸는 것이 충돌할 때가 있지만, 이 두 가지를 동시에 추구하려는 태도를 견지하지 않고 정치를 바꾸어 내는 건 불가능하다.

우리 모두는 누군가의 지지자이기 이전에 시민 아닌가.

배부른 소리

Posted by on Apr 29, 2017 in 단상, 영어로 글쓰기 | No Comments

차올라 흘러 넘치는 글을 쓰고 싶다. 쥐어짠 글들을 바라보는 처참한 기분, 그간의 경험으로 족하다. 하지만 이마저도 ‘배부른 소리’라는 것 또한 안다.

공포의 지하철

Posted by on Apr 28, 2017 in 단상, 일상 | No Comments

오전 11시 수업. 2호선 열차 두 대가 연달아 오면 뒷 차에는 사람이 거의 없다. 오늘도 그랬다. 열 번째 칸에 대충 열 명 정도가 탔으니.

좋아하는 자리에 앉는다. 대각선 끝자리에는 20대로 보이는 여성이 이어폰으로 뭔가를 들으며 스마트폰 화면을 뚫어져라 쳐다본다.

‘아 피곤해. 눈을 좀 붙일까? 어제 새벽까지 너무 무리한 것 같은데… 혹시 모르니 알람을 맞추어 놓자.’

열차는 당산철교를 건넌다.

당산역 열 번째 칸에 들어온 승객은 단 하나. 40대 후반 쯤으로 보이는 건장한 남성이었다.

그리고,
십여 분의
공포가
시작되었다.

텅텅 빈 차량 안, 그 사내가 앉은 곳이 대각선 건너편의 여성 바로 옆자리였기 때문이었다.

졸음이 순식간에 달아났다. 무슨 일이 일어날지 모르는 긴급 상황. 저 여성은 어떻게 행동할 것인가. 저 미친 사내는 또 어떤 행동을 취할 것인가. 나는 어떻게 대응해야 할 것인가. 왜 저 남자는 키가 저렇게 크고 나는 이렇게 작은 것인가. 평소에 호신술이라도 익혀 두었어야 했나. 혹시나 일이 터지면 오늘 오전 수업은 어찌해야 하나. 다가가서 그 남자를 째려봐야 할까. 그건 너무 오버이지 않나. 아 내 가슴도 이리 쿵쾅거리는데 저 여성은 지금 어떨까. 내려야겠다는 생각을 하지만 두려움에 실행하지 못하는 것은 아닐까.

핸드폰을 보는 척하면서 계속 그쪽을 주시한다. 돌발상황에서 튀어나갈 준비를 한다. 제길. 영등포 구청에서도 문래에서도 사람들이 거의 타질 않는다. 앞차와의 간격 때문에 열차는 느릿느릿. 출근 시간 승객들 사이에 끼었을 때의 공중부양+호흡곤란보다 더 강력한 공포. 두려움의 무게가 시간을 기이이일게 늘어뜨린다.

째…………깍…………째……….깍…………

드디어 신도림, 사람들이 우루루 탄다. 주변 자리가 순식간에 채워진다. 두 사람 앞에 몇몇 사람들이 선다. 이제야 조금 마음이 놓인다. 하지만 끝까지 긴장을 늦출 수 없다.

째….깍….째….깍….째….깍….째….깍…..

다행히 두 사람은 다른 역에서 내렸다.

건너편 여성이 20여 분 간 느꼈을 공포와 역겨움을 생각하니 지금도 아찔하다. 보기만 해도 이렇게 힘든데, 몸소 겪는 이의 마음은어떨까. 짐작조차 할 수 없다.

말장난과 팩트 사이에 과학의 발전이 있다

Posted by on Apr 18, 2017 in 강의노트, 과학, 말에 관하여 | No Comments

“I am so poor I can’t even pay attention.”이라는 유머가 있다. Poor와 pay라는 단어를 병치시키면서 돈이 전혀 필요없는 attention을 목적어로 삼은 말장난(pun)으로, 주의를 지불(집중)하지도(pay attention) 못할 만큼 가난하다는 뜻이다.

하지만 최근 인지과학은 이 유머가 사실이 될 수 있음을 밝혀내고 있다. 빈곤이 뇌에 미치는 영향이 광범위하고도 심각하다는 연구 결과들이 속속 보고되고 있는 것이다.

때로 속담이나 말장난이 과학의 발전을 통해 사실이 되기도 한다. 더이상 웃을 수만은 없는!

http://www.newsweek.com/2016/09/02/how-poverty-affects-brains-493239.html

오지랖을 자극했던 장면 둘

Posted by on Apr 16, 2017 in 일상 | No Comments

1. 우연히 듣게 된 대화.

“(세살 쯤 된 아이, 살짝 짜증난 말투) 엄마. 뿌얘. 뿌얘.”
“뿌옇지? 미세먼지는 자연현상이라 사람이 어쩔 수가 없는 거야.”
“자연현상?”
“응.”

그저 속으로 ‘아니 미세먼지가 왜 자연현상이예요?’라고 외침.

2. 얼마 전 동네에 새로 문을 연 편의점. 수주 째 태극기를 게양중.

들어가 점주에게 ‘이 동네에서 태극기 365일 게양하시면 매상에 도움이 안될 거 같은데요.’라고 말하면 태극기로 맞을 거 같아서 그만둠.

4.16. 3주기

Posted by on Apr 16, 2017 in 단상, 링크 | No Comments
스쳐가는 얼굴들,
스러져간 우주들.


단원고 학생 남현철·박영인·조은화·허다윤 님, 단원고 교사 고창석·양승진 님, 여섯 살 혁규와 아빠 권재근 님, 그리고 이영숙 님. 남아있는 아홉 분 모두 하루 속히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실 수 있길 빕니다.

Lo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