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명성과 공정성

Posted by on Dec 12, 2018 in 단상, 일상 | No Comments

1. 많은 사람들이 학교에서의 평가에 요구하고 있는 ‘투명성’을 모든 기업에 요구한다면 어떤 사태가 벌어질까? 대부분 기업의 인사평가 시스템은 제대로 작동하지 못할 것이다. 무엇이 학교와 기업에 대해 다른 잣대를 적용하게 만들까? 기업의 인사팀은 신뢰할 수 있고 학교 선생님들은 신뢰할 수 없다는 인식 말이다. 혹 이 사회가 기업과 학교와 맺는 권력관계에서 기인하는 것은 아닐까?

2. 많은 사람들이 입시 등에 요구하고 있는 ‘공정성’의 잣대를 비정규직과 정규직 모두에게 적용한다면 어떤 사태가 벌어질까?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논의에서 보듯 ‘한 차례의 시험’이 모든 것들을 결정하는 것이 공정하다고 믿게 되는 건 어떤 기제에 근거할까?

3. 소위 임팩트 팩터(IF)가 모든 것을 말하는 세상에서 교육에 힘쓰는 강사들은 어떤 가치가 있을까? 직업안정성은 고사하고 30여 년을 일해도 방학의 생존 자체가 불안한, 자연증가분 이외의 연봉인상이 없는 상황을 감수해야 할까?

4. 정규직과 비정규직을, 대입 합격자와 불합격자를, 대학교수와 시간강사를 본질적으로 다르게 보는 사회는 불행하다. 아니 미개하다.

5. 미개한 사회일수록 일부는 계속 잘 살아갈 수 있다.

취약성과 법

Posted by on Dec 9, 2018 in 단상, 일상 | No Comments

“인간은 자신의 유한성과 연약한 동물적 육체를 항상적으로 인식하면서 살아가는 것을 견딜 수 없기 때문에 그러한 사회가 성취될 수 없다는 사실은 진실일 것이다. 언제든 죽기 마련인 인생 –가장 본질적인 문제는 사실상 우리 손을 벗어나 있는–을 살아가는 데 있어 일정한 자기기만은 필수적이기도 하다. 다만 내가 바라는 것은 그러한 자기기만적 허구가 법을 지배하지 않는 사회이며, 최소한 우리의 공통된 삶을 형성하는 제도를 만들 때 우리 모두는 아이와 같으며, 많은 면에서 세상을 통제할 수 없다는 사실을 인정하는 사회다.

나는 이것이 자유주의 사회가 나아가야 할 좋은 방향이라고 생각한다. 내가 생각하는 자유주의 사회는 모든 개인의 평등한 존엄과 공통의 인간성에 내재된 취약성을 인정하는 기반 위에 있는 사회다. 만약 우리가 그런 사회를 완전히 성취할 수 없다면, 우리는 적어도 이것을 하나의 패러다임으로 봐야 하고, 우리의 법은 다름 아닌 바로 그러한 사회의 법이라는 사실을 확신할 수 있어야 할 것이다.” –마사 너스바움 <혐오와 수치심> (민음사) 43쪽

리터러시의 위기, 기쁨의 위기

Posted by on Dec 7, 2018 in 단상, 삶을위한리터러시, 집필 | No Comments
리터러시의 위기라고 한다. 문해력은 형편없고 쓰기교육은 사실상 받아본 적이 없다는 이야기가 들려온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교육과정을 바꾸고 예산을 투자해야 한다고들 한다. 어느 정도 공감이 간다. 하지만 더 큰 문제는 없을까?

나는 리터러시교육의 방법론보다 더 근본적인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 읽고 쓰기가 삶을 나누는 행위로 자리잡지 못하고 서열의 대상으로 여겨지고 상품성으로 평가받기 때문이라 여긴다.

읽기는 다른 삶에 가 닿는 일이다. 쓰기는 내 삶을 다른 삶에 던지는 행위다. 이같은 리터러시의 본질을 외면한다면 교과개편과 투자증대는 별 소용이 없을 수밖에 없다.

스펙과 평가가 큰 힘을 발휘하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인간을 움직이는 힘은 행위의 기쁨에서 나온다. 즐겁지 않은 읽기 쓰기가 성공할 수는 없는 것이다.

그런 면에서 리터러시의 위기는 기쁨의 위기다. ‘나’없는 텍스트를 입력하고 내뱉는 일은 공허하다. 받아들이고 만들어내려 할수록 삶은 내팽개쳐진다. 의미없는 문자를 소비하고 생산하는 고통을 멈추어야 한다.

#삶을위한리터러시

뷰터러시

Posted by on Dec 4, 2018 in 단상, 말에 관하여, 집필 | No Comments

‘뷰터러시 (viewteracy)’

오늘 독서모임에서 돌아오다가 생각난 말 “Viewteracy”. 활자중심의 읽기쓰기 능력을 나타내는 리터러시를 차용하여 ‘비주얼 리터러시’라고 쓰기 보다는, 비주얼 매체와 관련된 비판적, 창의적 능력을 통칭해 독립된 용어인 “뷰터러시”라고 써보는 건 어떨까 생각해 보았습니다.

사실 ‘뷰터러시’가 좀 없어보이긴 하는데요. 원래 처음에는 다 없어보이는 거 아니겠습니까. (먼산)

#뷰터러시 #지극히주관적인어휘집

헤드라인이 감추는 것

Posted by on Dec 1, 2018 in 단상, 링크 | No Comments

“‘최고대학’에 ‘들어왔지만’ 절반이 우울증세”가 아니고, “‘최고대학’ ‘들어가느라고’ 절반이 우울증세” 아닌가? ‘최고’라는 서열이, ‘너는 최고야’라는 호명이 우울함을 키우는 것 아닌가?

이른바 ‘수퍼맨/수퍼우먼 신드롬’이나 ‘완벽주의자 신드롬’에 사로잡힌 이들이 사기꾼 신드롬(the imposter syndrome)에 시달릴 확률이 높다고 한다. 살다보면 누구나 수퍼휴먼도 아니고 완벽할 수도 없다는 걸 깨닫게 되는데, 그걸 견뎌내질 못하는 것이다.

구조화되고 일상화된 우울을 완전히 제거할 수는 없을 것이다. 하지만 이 사회가 서울대 등의 학교를 ‘별 것 아닌 곳’으로 만들고, 거기 다니는 학생들 또한 ‘별 것 아닌 학교 학생’이 될때 우울증세는 줄어들 것이다. 하늘을 뚫고 올라가는 집단은 바닥을 모르는 어두움을 배태하기 마련이다.

https://news.mk.co.kr/newsRead.php?year=2018&no=7509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