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교사를 위한 인지언어학 이야기 48: 문법 새롭게 보기 – 인지문법의 세계 (2)

언어의 자의성(arbitrariness)이란 단어의 생김새와 뜻 사이에 아무런 관계도 없음을 말합니다. 필자가 지금 앉아있는 물건을 반드시 “의자”로 불러야 할 이유는 없으며 “chair”(영어) ㅎ혹은 “Stuhl”(독어)로 불러도 무방합니다. 누군가 공상과학소설을 쓰면서 같은 의미를 “%@87K”라고 표현할 수도 있겠지요. 여기에서 알 수 있듯이 언어의 자의성이란 언어의 형태(form)와 의미(meaning) 사이에 필연적 관계가 없음을 의미합니다. /의자/라는 소리가 의자라는 개념에 대응하는 것은 사회적인 약속이기 때문이지, 둘이 필연적으로 묶여있기 때문이 아닌 것이죠.

세계의 실체들은 물리적, 화학적, 생물학적 메커니즘에 의해 움직입니다. 하지만 우리는 그러한 물리적 실체 위에 그들과는 아무 관계도 없는 꺼풀(언어)을 얹어서 이리 저리 조작하고 서로 공유합니다. 그리고 그 ‘꺼풀’의 세계를 발전시켜 또 다른 상징적 세계들을 계속해서 생산해 냅니다. 물리적 세계는 하나이지만 그것을 인식하고 표현하는 상징적 세계는 무한히 확장될 수 있는 것입니다. 그래서일까요? 가끔 세계의 소통이 이렇게 ‘관계없는’ 요소들의 연합으로 이루어지고 있다는 사실이 경이롭습니다.

언어의 본질, “Ghost in the shell”, 그리고 “the Construct”

어떤 의미에서 언어는 “ghost in the shell”과 통합니다. 이 표현은 SF의 한 시대를 열었다고 평가되는 일본 애니메이션 공각기동대(攻殻機動隊)의 영문 제목에서 가져온 것으로, ‘껍질 안에 들어 있는 혼’이라고 해석할 수 있지요. 여기에서 shell은 언어에 대응합니다. 위에서 예로 들었던 ‘의자’, ‘chair’, ‘Stuhl’ 등에 해당하는 소리 혹은 철자들은 그 자체로는 껍데기입니다. 그런데 이 껍데기 안에 개념이 담기게 됩니다.

여기에서 주의해서 봐야 할 것이 있습니다. 의자”라는 말 속에 이 세상 모든 의자들을 담을 수 있지만 그것은 결코 개별적인 의자가 아니라는 점입니다. /의자/는 ‘의자성(chair-ness, 의자를 의자이게 하는 성질들)’을 가진 모든 사물들의 집합을 나타내는 개념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이것은 개별적인 물리적 실체(개별 의자)이 아니라 일종의 ‘유령(ghost)’과도 같습니다.

세계라는 몸에 껍데기(shell)를 씌우고, 거기에 혼(ghost)을 집어넣어 세계를 머릿속에서 시뮬레이션 할 수 있도록 한 것. 삼라만상과 그 운행, 나아가 그것에 대한 지식을 코드화하여 작디작은 뇌 속에서 ‘돌려볼 수’ 있게 만든 것. 이것이야말로 인간 언어의 본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제가 기억하는 한 “ghost in the shell”로서의 언어에 대한 가장 탁월한 유비(analogy)는 영화 <매트릭스(The Matrix)> 1편에 등장합니다. 모피어스(Morpheus)가 네오(Neo)에게 소개하는 컨스트럭트(The Construct)라는 세계가 그것입니다. 컨스트럭트에는 그 무엇이든 로딩(loading)할 수 있습니다. 영화에서는 옷, 장비, 무기, 훈련 프로그램 등이 언급되지만 아름다운 계곡을 불러올 수도 있고 맛있는 음식을 순식간에 생성할 수도 있습니다. 사랑하는 사람들이나 오래 전 추억도 소환할 수도 있죠. 그야말로 무엇이든 상상할 수 있는 것입니다. 이처럼 컨스트럭트는 하나의 완벽한 세계입니다. 물리적 세계와는 다르지만 그 자체로 완결성을 가지고 있는 구조체인 것이죠.

문법과 대화, ‘컨스트럭트’의 로딩규칙 그리고 개입, 변형, 확장

문법은 ‘컨스트럭트’의 로딩규칙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컨스트럭트에 개념을 불러들일 때 어떤 규칙을 따라야 하는지를 정하는 가이드라인인 셈이죠. 구체적으로 어떤 요소들이 어떤 위계와 순서로 로딩되어야 하는지를 정합니다. 영어라면 ‘주어+동사+목적어’ 순서를 근간으로 다양한 요소들을 로딩할 수 있습니다. 품사는 특정 요소가 어떤 위치에서 로딩되어야 하는지를 알려줍니다. 예를 들어 각각 형용사와 명사인 ‘good’과 ‘people’이 함께 올 때에는 ‘good people’의 순서로 로딩되어야 하고, 관사와 명사인 ‘the’와 ‘people’이 함께 올 때는 ‘the people’ 순으로 로딩되어야 합니다.

그렇다면 대화를 통한 소통은 ‘여러 컨스트럭트의 교섭과 변형 그리고 확장’으로 이해할 수 있습니다. 화자는 자신의 컨스트럭트에 특정한 개념체계를 로딩하여 음성언어를 매개로 상대의 컨스트럭트에 보냅니다. 이를 받은 상대는 자신의 컨스트럭트 내에 대응하는 언어를 호출하여 반응합니다. ‘로딩’과 ‘전달’, 그리고 또 다른 ‘로딩’이 반복되는 것입니다. 중요한 것은 이같은 주고받음이 반복되는 교섭 과정에서 두 사람의 컨스트럭트가 변형되고 확장된다는 것입니다. 아주 작은 변화일지 모르지만 우리의 컨스트럭트는 대화를 주고받기 전으로 돌아갈 수 없습니다.

여기에서 우리의 컨스트럭트에 대한 질문을 던질 수 있습니다. 우리의 언어는 어떤 세계를 로딩하고 있습니까? 어떤 정령(ghost)들을 초대합니까? 어떤 컨스트럭트와 상호작용합니까? 어떤 컨스트럭트와 충돌합니까?

이에 따라서 당신의 ‘실재(the real)’가 달라질 수 있습니다. 무엇이 실재입니까? 그것은 당신 자신이 결정합니다. 영화 <매트릭스>에서는 빨간 약을 먹을지, 파란 약을 먹을지가 주인공 네오(Neo)의 운명을 결정하지만, 사실 어떤 약을 고르느냐는 일생일대의 결단이 아닙니다. 그것은 순간순간 우리의 ‘컨스트럭트’를 조정하는 미세한 결정입니다. 어떤 생각을 할지, 어떤 언어를 고를지, 누구와 이야기를 나눌지, 거기에서 어떤 교훈을 얻고 어떤 생각을 버려야 할지를 가볍게 여길 수 없는 이유입니다.

That절을 취하는 동사들

think, say, know, see, find, believe, feel, suggest, show

Longman 말뭉치에 의하면 영어에서 that절을 취하는 동사 중 빈도가 가장 높은 9개다. 명제적 의미를 보어(complement)로 취하는 동사들이라고 할 수 있겠다. think가 1위인 걸 보면 사람들이 안에 있는 생각을 밖으로 많이 꺼내거나 (I think that …) 다른 사람의 생각에 대해 이야기하나 보다 (She thinks that…). 생각하고, 말하고, 알고, 알게 되고(깨닫고), 믿고, 느끼고, 제안(시사)하고, 보여주고(증명하고)… 사람들은 그렇게 살아가고 있구나.

자 그렇다면 학생들에게 이 단어를 가지고 가장 하고 싶은 이야기를 해보도록 하는 건 어떨까? 나도 생각나는 대로 휘리릭 끄적여 본다.

I think that the world is crazy.
The worker said that she would join the strike at all cost.
I know that we are all gonna die.
I found that she was dying.
Do you truly believe that all we need is love?
Tom felt that he was betrayed by his friends.
The results suggest that we need to start all over.
This shows that I was totally stupid.

#단단한영어공부 #삶을위한영어공부

영어울렁증 타파의 비법

Posted by on Mar 16, 2019 in 단상, 삶을위한영어공부, 일상 | No Comments

영어 울렁증을 타파하시려면? 우황청심환을 드십시오.

영어 네이티브처럼 못해서 문제라고요? 대부분의 영어 네이티브가 한국어 하는 걸 생각하시면 백배 잘하시는 겁니다.

영어 정복을 원하신다고요? 일단 한국어부터 정복하심이…

영어가 안되면? 번역기를 활용해 보세요.

#단단한영어공부 #삶을위한영어공부

‘덮는다’ 단상

Posted by on Mar 14, 2019 in 단상, 일상 | No Comments

어떤 기사가 다른 기사를 덮는다는 인식은 확인할 수 없는 음모론에 기대는 경우가 많다는 점에서 문제적이다. 하지만 이보다 더욱 심각한 것는 이러한 인식이 시민을 철저히 수동적인 존재로 자리매김한다는 점이다. 언론의 보도에 따라 주관도 지향도 없이 흔들리는 비주체적이고 즉물적이며 ‘가련한’ 존재 말이다. 하지만 시민은 사건들의 점을 연결하고, 배후를 꿰뚫고, 분노를 숙성시키며, 구조적인 모순을 간파할 능력을 갖고 있다. 이를 통해 세계에 대한 이해를 심화하고 자신의 입장을 보다 견고하게 만든다. 늘 그렇진 않지만 대개 그렇다.

아이러니한 것은 ‘덮는다’는 말을 즐겨 쓰는 사람들 중 적지 않은 수가 ‘언론보다 시민이 똑똑하다’고 굳게 믿고 있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덮이는’ 사건에 대해 그토록 개탄한다면 한 가지 합리적 의심이 가능하다. ‘나를 제외한 다른 사람들은 속을 가능성이 높으며 나는 그렇지 않다’는 엘리트적 의식에 빠져 있을 거라는 것. 나는 세상사를 제대로 보고 있지만 당신들은 그렇지 못하다는 생각으로 똘똘 뭉쳐 있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

음모론이, ‘작전’이 작동하는 경우도 분명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이번에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그들의 뿌리는 근본적으로 같기 때문이다.

#지극히주관적인어휘집

유행어와 세계

Posted by on Mar 9, 2019 in 단상, 말에 관하여, 일상, 집필 | No Comments

“OO란 무엇인가?”에 이어 “OO을 전적으로 믿으셔야 합니다”가 뜨더니 이젠 “지금까지 이런 O은 없었다. 이것은 A인가 B인가”가 세상을 지배하고 있다. 바흐친의 말처럼 우리는 타인의 언어를 변주하고 재전유함으로써 우리 자신을 만들어간다. 하지만 그 과정이 N:M의 역동적 어울림이 아니라 1:ALL의 일방적 확산일 때 자칫 공적 대화는 클리셰가 되고 개개인의 습속은 누군가가 납품한 기성품이 되어버릴 수 있다. 유행어는 우리를 하나의 커뮤니티로 묶어주기도 하지만 세계를 결박하기도 하는 것이다. #지극히주관적인어휘집

단단한 영어공부 출간

책이 나왔습니다!단단한영어공부표지(입체)http://i0.wp.com/writinglife.kr/wp/wp-content/uploads/2019/03/단단한영어공부표지입체.jpg?resize=763%2C1024 763w” sizes=”(max-width: 763px) 100vw, 763px” />

단단한 영어공부: 내 삶을 위한 외국어학습의 기본 (유유)

영어교육과 응용언어학을 공부하고 한국사회 영어학습의 이모저모를 살펴보면서 고민했던 흔적을 담았습니다. ‘영어학습의 바이블’은 아닐지라도, 영어를 왜 공부하는지, 원어민 중심주의는 어떤 문제를 갖고 있는지, 인풋은 정말 만능인지, 현재 문법과 어휘 교육에서 더 나아갈 방도는 없는지, ‘아름다운 발음’은 정말 아름다운지, 바이링궐이라는 말은 올바르게 쓰이고 있는지, 영어 발달에 있어 한국어의 역할은 무엇인지, 유튜브는 본다고 공부가 되는지, 영작문은 어떻게 공부해야 하는지, 삶을 머금은 영어수업은 어떤 모습일 수 있는지 등등 적지 않은 주제를 담고 있습니다.

저는 우리 사회의 영어교육을 바꿀 수 있는 작은 실천으로 ‘삶을 위한 영어공부’를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각자의 삶에서 새로운 영어공부를 실천함으로써 영어와 자신이 맺는 관계를 바꾸고, 나아가 이 사회가 영어와 맺는 관계를 바꾸어 나가자는 제안입니다. 성찰 없는 암기, 소통 없는 대화, 성장 없는 점수 향상을 넘어 우리의 삶을 단단하게 만드는 영어공부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자 합니다.

감사하게도 유유출판사에서 먼저 손을 내밀어 주셨습니다. 조성웅 대표님이 방향을 정하는 데 많은 도움을 주셨고, 전은재 편집자께서 울퉁불퉁한 글을 멋지게 다듬어 주셨습니다. 페이스북의 친구분들은 #삶을위한영어공부 라는 태그로 글을 올릴 때마다 응원해 주시고 좋은 의견을 주셨습니다. ‘단독저서’라고 하지만 혼자 할 수 없었던 일이었습니다. 모두가 함께 쓴 글을 제 이름으로 펴내는 것 같아 멋쩍기도 하지만, 오랜 시간 천착해 온 주제에 대해 정리한 바를 나눌 수 있어서 기쁩니다.

이 책을 발판으로 마음을 함께하는 많은 분들을 만나고 싶고 더 멋진 꿈을 꾸고 싶습니다. 많이 읽어주시고 또 불러주십시오. 달려가겠습니다. 같이 궁리하겠습니다. 계속 고민하겠습니다.

서점에는 내일 혹은 모레쯤 입고될 듯합니다.

알라딘 https://goo.gl/DtQQ1G
YES24 https://goo.gl/puXTBR
교보문고 https://goo.gl/CbD3Ce

출판사 서평을 첨부합니다. 책의 의도를 정확히 짚어주셨네요.

영어공부, 새롭게 바라보기

『단단한 영어공부』의 저자 김성우 선생은 응용언어학자입니다. 언어학이 말 자체에 대한 이해를 추구한다면 응용언어학은 말과 인간이 만나는 지점에 관심을 둡니다. “말의 질서와 그 속에 숨겨진 의미를 자세히 들여다보는” 학문인 것이죠. 영어라는 언어의 질서와 그 이면을 연구하는 저자는 한국에서 영어가 ‘언어’가 아닌 입시, 스펙, 경쟁의 장 안에서만 이야기되는 것을 보며 안타까워합니다. 그리고 한국 사회에서 영어가 사람을 평가하는 ‘기본’의 자리에 너무 쉽게 놓인 것은 아닌지 돌아볼 필요가 있다며 영어를 새로운 시각으로 보자고 제안하지요.

저자는 우리가 오랫동안 잘못 알고 있던 외국어 공부법, 영어에 대한 뿌리 깊은 오해, 원어민 중심주의, 언어를 경험하기보다는 습득 도구로 여기게 만드는 공부 환경 등을 하나하나 되짚으면서 우리가 영어를 하나의 언어로, 사회문화적 맥락에서 바라보도록 권합니다. 무작정 암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영어와 나의 관계를 새로이 맺어 더 큰 세계와 만나 보자고, 삶을 위해 영어를 배우자고 말하지요. 아울러 어휘, 문법, 쓰기, 읽기, 말하기, 듣기 공부를 저자가 연구한 언어학습 이론, 저자가 영어를 배울 때의 경험, 학생들을 가르치면서 터득한 방법들을 기반으로 소개합니다. 저자가 권하는 영어공부는 원어민처럼 되기 위한 것이 아닙니다. 한국과는 다른 언어와 문화의 일원이 되어 그 사회와 문화를 배우고, 세계를 이해하고, 나아가 다른 세계를 상상하는 힘이 되는 영어공부를 위한 것입니다. 영어공부를 위해 내 삶을 쏟아붓는 것이 아니라, 내 삶을 풍요롭게 만들기 위해, 스스로 성장하기 위해 영어를 공부하자는 것이지요.

이 책은 영어공부 비법을 알려 주는 책이 아닙니다. 이 책을 읽는다고 갑자기 영어를 잘하게 될 일도 없을 겁니다. 다만 오랫동안 숙원사업처럼 매달린 영어를 다른 관점으로 바라보고 싶다면, 영어공부를 하면서 느껴 온 문제를 다른 방식으로 풀어 나가고 싶다면, 영어를 즐겁게 배우고 가르치는 일을 모색하고 있다면, 진정한 ‘언어’학습의 기본을 다지고 싶다면, 우리에게 가깝고 먼 외국어와 새 출발을 하고 싶다면, 익숙하지만 낯선 영어공부의 세계로, 외국어의 세계로, 언어의 세계로 발걸음을 내딛어 보시길 권합니다.